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일본내 모든상을 휩쓸고있는 한국 천재 여배우 근황

필더무비 개봉 예정작 단신뉴스 모음

164,2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심은경, 영화 <블루 아워>로 다카사키 영화제 최우수여우주연상 수상

영화 <블루 아워>의 주연 배우 심은경과 카호가 지난 3월 22일(일)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에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공동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블루 아워>는 일상에 지친 30살 ‘스나다’(카호)가 할머니의 병문안을 위해 돌아가고 싶지 않았던 고향으로 자유로운 친구 ‘키요우라’(심은경)와 함께 떠나는 힐링 무비.


현지시간 3월 22일(일) 일본 군마 현에서 열린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에서 최우수여우주연상 공동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일본의 지역 영화제 중에서도 가장 높은 신뢰도와 큰 규모의 다카사키영화제는 작품성에 중점을 두고 수상작을 선정하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기에 그 의미가 더욱 크다.


트로피를 거머쥔 배우 심은경은 “’키요우라’는 스스로 아이디어를 내 가며 감독님과 함께 만들어 낸 캐릭터이기 때문에 매우 애착이 갔다.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또한, 카호와 함께 이 자리에 서 있다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며 작품과 인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은 물론, <블루 아워>를 있게 한 하코타 유코 감독과 공동 수상한 배우 카호를 향한 감사 역시 잊지 않았다.


심사위원들은 두 배우의 수상을 발표함과 동시에 “이야기를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확실한 연기력과 표현력을 보여 주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했다”며 심은경과 카호의 압도적인 호연에 찬사를 보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심은경과 <바닷마을 다이어리>를 통해 국내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카호가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은 <블루 아워>는 개봉 전부터 제22회 상하이국제영화제 아시아뉴탈렌트어워즈에서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하며 작품성까지 인정 받았다.


또한, 장편 영화의 첫 감독과 각본을 맡은 하코타 유코의 섬세하고도 짜임새 있는 이야기와 유려하고도 모두에게 스미는 듯한 연출은 해외 평단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 냈다.


뿐만 아니라,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어느 가족>의 촬영 감독인 콘도 류토가 참여해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아름답고 청량한 미장센으로 완성시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렇듯 <블루 아워>는 한국 배우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의 정상을 탈환한 심은경의 새로운 모습까지 더해져 높은 완성도의 방점을 찍으며 국내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영화 <블루 아워>는 2020년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사진=오드(AUD)

2.기적같은 감동을 안긴 155년의 기적같은 실화 <라라걸>

<작은 아씨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을 잇는 올해의 임파워링 무비 <라라걸>이 4월 개봉을 확정하며 1차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CGV 페이스북에서 최초 공개한다.


<라라걸>은 1년에 딱 한 번뿐인 레이스 '멜버른 컵'에서 자신만의 질주로 1등을 꿈꾸는 '미셸'의 특별한 도전과 용기를 그린 감동의 드라마.


155년 만에 세계 최고의 레이스 '멜버른 컵'에서 1등을 차지한 최초의 여성 '미셸'의 실화에 영감을 받아 여성 영화인들이 의기투합하여 제작한 임파워링 무비이다.


아카데미에서 주목한 베테랑 배우 출신인 '레이첼 그리피스' 감독과 함께 ABC 드라마 [스테이트리스]에서 케이트 블란쳇의 파트너로 화제를 모은 각본가 '엘리스 맥크레디'가 참여해 여성 감독, 작가, 주연 배우로 오직 <라라걸>만을 위한 크루를 구성했다.


이는 <작은 아씨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을 잇는 트리플 F등급 작품으로 <라라걸>이 어떤 특별한 감동을 안겨줄지 벌써부터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주인공 '미셸' 역은 <웜 바디스>, <라이트 아웃>, <핵소 고지>의 주연 배우부터 모델, 작가까지 매번 새로운 프레임에 도전하는 임파워링 아티스트 '테레사 팔머'가 캐스팅되어 영화 팬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또한 "#나답게 #여자답게 승리하라"라는 뜻을 지닌 영화의 원제 'RIDE LIKE A GIRL'은 ‘여자처럼’이라는 표현에 대한 프레임을 전환하고 자신감이 필요한 여성 청소년을 응원하는 글로벌 캠페인 #LIKEAGIRL을 모티브로 탄생한 타이틀인 만큼 관객들에게 의미있는 감동을 선사할 <라라걸>에 대한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4월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1차 포스터는 솜사탕 구름이 가득한 화사한 하늘과 가슴이 탁 트이는 시원한 바다를 배경으로 <라라걸> 속 멜버른의 푸른 대지와 해안가에서 펼쳐질 다채로운 색감의 영상미를 기대하게 한다. 

CGV 페이스북에서 최초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꿈 앞에 넘어져본 당신의 이야기"(NZ Herald)라는 호평에 걸맞게 꿈에 도전하는 모든 이들을 응원하는 '미셸'의 특별한 성장기를 담아놨다.


155년간 단 한 명의 여성 우승자가 없었던 세계 최고의 레이스 '멜버른 컵'. 10남매 막내딸이자 멜버른 컵 역대 경기를 몽땅 외울 정도로 진정한 ‘말 덕후’인 '미셸'은 경기에 뛸 때마다 매번 꼴찌를 하지만 절대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오뚝이 열정으로 똘똘 뭉친 사랑스러운 캐릭터이다. 수많은 난관을 뚫고 최초의 여성 우승자로 등극한 만큼 그의 특별한 비결은 무엇인지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감동 드라마 <라라걸>은 4월 개봉해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줄거리-


집보다 마구간이 편한 '말 덕후'이자 10남매 패밀리의 막내딸 '미셸' 경기마다 번번이 꼴찌를 면치 못하지만 최고가 되고 싶은 열정만은 1등! 선생님이자 아빠 '패디'의 스파르타 훈련과 긍정왕 오빠 '스티비'의 응원으로 1년에 딱 한 번뿐인 '멜버른 컵' 레이스를 향한 자신만의 질주를 시작한다!


사진=판씨네마

3.SNS 추적 스릴러 <서치 아웃> 4월 9일(목) 개봉 확정 및 메인 포스터 공개

4월 9일(목) 개봉을 확정한 영화 <서치 아웃>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서치 아웃>은 ‘성민’(이시언)과 ‘준혁’(김성철)이 지내고 있는 고시원에서 자살 사건이 발생하고, 의문의 메시지를 통해 죽음이 조작됨을 감지한 두 사람이 개인의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든 SNS 범죄의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SNS 추적 스릴러.


메인 포스터는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이시언, 김성철, 허가윤의 모습이 담겨 있으며 각 캐릭터에 녹아들어 강렬한 눈빛을 한 세 배우의 모습이 돋보인다. 먼저 이시언은 고시원에서 경찰 공무원을 준비하는 ‘성민’ 캐릭터를 맡아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예비 경찰생다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시언과 함께 <서치 아웃> 남남 케미를 선보일 김성철은 SNS상에서 유저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소원지기’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 ‘준혁’ 캐릭터를 통해 현실은 취업 준비생으로 편의점 알바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대한민국 청년들의 현실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서치 아웃>으로 생애 첫 주연을 맡아 연기돌에 도전하는 허가윤이 ‘누리’ 역으로 가세했다. 그녀는 흥신소 브레인 해커로 사건에 대한 집요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일명 흥신소 싸가지로 불리며 ‘성민’, ‘준혁’과 함께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으로 완벽한 케미스트리 라인업을 완성했다.


특히 “의문의 메시지, 조작된 죽음! 당신의 SNS가 감시당하고 있다”는 카피는 개인의 일상과 뗄 수 없는 SNS 문화에 대해 일침을 가하며 아무렇지 않게 올린 일상이 범죄의 타깃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어 현실 공포를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서치 아웃>은 4월 9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주)디엔와이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