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미국언론이 월드스타로 밀어주고 있다는 한국배우

필더무비 영화계 단신뉴스 모음

1,025,5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기생충> 박소담, 할리우드 리포터 선정 2019 최고 신인 12명에 뽑혀

<기생충>이 극장수가 줄어든 가운데도 성탄절 연휴를 통해 전주대비 50%가 넘는 수익을 기록하며 조용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제시카 선생'으로 전세계적인 마니아를 확산시키고 있는 박소담이 미국내 최고 명망있는 영화 매체인 할리우드 리포터의 최고 신인으로 선정돼 주목을 받고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23일 특집기사로 미국을 비롯한 2019년 전세계 영화계에 가장 큰 두각을 드러낸 신인 영화인 12명을 선정했는데, 박소담이 이 기사의 메인으로 소개되었다. 매체는 박소담이 <기생충>에서 봉준호 가족의 특별한 이야기에 제시카 선생으로 분해 눈부신 연기를 펼쳤다고 칭찬하며 그녀가 출연해 주목받은 한국영화들을 특별히 언급했다.


여기에 박소담과 함께 또 한명의 한국인 영화감독으로 <생일>을 연출한 이종언 감독이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매체가 선정한 주목받는 해외 신인으로는 <레미제라블>로 국제 영화계에 주목받은 프랑스 출신의 래드 리 감독, 넷플릭스 드라마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의 배우 에마 매키, 영화 <딜다>로 유럽 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러시아 출신의 빅토리아 미로쉬니첸코, 뮤지션겸 영화감독인 영국 출신의 랩맨,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시리즈의 제작자이자 작가인 로리 넌, 프랑스 출신의 배우 마티 디옵, 11살의 영화배우 헬레나 젠젤, 영국 출신의 영화 제작자 마크 젠킨, 뮤지션 출신의 배우 마이클 와드, 영국 출신의 각본가 크리스티 윌슨 케언즈 등이 선정되었다.


박소담은 현재 <기생충>의 2020년 아카데미 진출을 위한 캠페인에 참여중이며, 내년 상반기 개봉하는 범죄 액션물 <특송>의 개봉을 준비중이다.


사진=<기생충>보도스틸


2.<작은 아씨들> 대망의 티저 예고편 최초 공개

뉴 클래식 영화 <작은 아씨들>(수입/배급: 소니 픽쳐스)이 전 세계 영화제에서 낭보를 울리는 가운데 국내에서 대망의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에서는 전 세계가 사랑한 소녀, 그리고 소년이 스크린에서 생동감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아름다운 미국 북동부 지역을 배경으로 배우가 되고 싶은 첫째 메그(엠마 왓슨), 작가가 되고 싶은 둘째 조(시얼샤 로넌), 음악가가 되고 싶은 셋째 베스(엘리자 스캔런), 화가가 되고 싶은 넷째 에이미(플로렌스 퓨)의 케미스트리 넘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리고 이들 자매에게 찾아온 이웃집 소년 로리(티모시 샬라메)의 모습이 매력적이다. 예고편 속에서는 각자 살고 싶은 삶에 대해 이야기하고, 이를 진정성 있게 들어주는 자매와 소년의 모습이 담겼다. 여기에 “우리의 인생은 모두가 한 편의 소설이다”라는 문구는 영화를 통해 관객 각자의 인생을 대입해볼 기회가 주어질 것을 예고한다.


주인공들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과 어른이 된 순간을 그려내고 있는 이번 티저 예고편은 전 세계가 사랑한 명작이자, 시대를 뛰어넘는 불후의 작품 ‘작은 아씨들’ 원작의 매력을 한껏 살리면서도 2020년에 걸맞는 해석력이 가득한 작품이 될 것을 예고한다.


영화 <작은 아씨들>은 타임지 선정 올해의 영화 TOP10, 뉴욕 타임즈 선정 올해의 영화 TOP10 등 해외 유수의 매체에서 이미 폭발적인 호평을 내놓는 중이다. 또한 골든글로브 시상식 2개 부문 노미네이트 및 아카데미 시상식 예비 후보 2개 부문 발표까지 계속 되는 평단의 러브콜 속에 미국 크리스마스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작은 아씨들>은 2020년 2월 12일 개봉한다.


사진=소니 픽쳐스

3.<버즈 오브 프레이(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 2020 DC 코믹스 첫 주자로 기대만발

2020년 2월 개봉을 앞둔 <버즈 오브 프레이(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가 2020년 개봉을 앞둔 DC 코믹스 영화들의 첫 주자로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버즈 오브 프레이(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는 조커와 헤어지고 자유로워진 할리 퀸이 빌런에 맞서 고담시의 여성 히어로팀을 조직해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솔로 무비이다. DC의 매력적인 빌런 ‘할리 퀸’은 이번 영화를 통해 더욱 역동적이고 화려한 모습을 선보인다. 적역 캐스팅으로 정평이 난 배우 마고 로비가 다시 한 번 할리 퀸과 완벽 일치된 남다른 매력을 발휘한다.


범죄자들을 처단하는 비밀 자경단 ‘헌트리스’, 죽여주는 목소리를 지닌 미스터리한 존재 ‘블랙 카나리’, 부패한 고담시 경찰 조직을 경멸하는 ‘몬토야’ 형사와 사건의 열쇠를 숨긴 아이 ‘카산드라’로 이뤄진 버즈 오브 프레이팀의 팀플레이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 저니 스몰렛, 로지 페레즈, 엘라 제이 바스코가 마고 로비와 팀워크를 펼치고 이완 맥그리거, 크리스 메시나 등의 배우가 빌런으로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인다.


<버즈 오브 프레이(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는 예술성이 돋보이는 팝아트적인 무대와 관객들을 흥분시키는 OST 등을 등장시켜 어둠의 상징인 고담시를 컬러풀하게 물들이며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슈퍼히어로 블록버스터로서의 면모를 확인시켜 준다.


여기에 <존 윅> 시리즈로 호평을 받은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이 액션 장면 촬영에 투입되어 더욱 강렬하고 완성도 높은 액션 시퀀스를 기대하게 한다. 뿐만 아니라 DC 영화 사상 최초의 아시아계 여성 감독인 캐시 얀을 비롯해 감독, 주연, 제작, 각본, 의상까지 모두 여성들이 참여해 환상적인 앙상블을 완성했다.


이러한 다양한 면모로 인해 <버즈 오브 프레이(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는 DC의 흥행 주역이 된 <원더 우먼>, <아쿠아맨>과 코믹스 영화의 새 역사를 쓴 <조커> 등의 성공을 발판 삼아 다시 한 번 DC의 도약을 예고한다.


<버즈 오브 프레이(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는 2월 개봉한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