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자신을 조롱한 악플러에 월드스타가 남긴 댓글

악플러에게 직접 답변한 스타배우들

201,1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다음은 몰상식한 답글과 악플글에 직접 답글 혹은 답변으로 복수한 스타 배우들의 일화에 대해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다.

1."너 늙었어" 샤를리즈 테론의 짧고 굵은 한방

샤를리즈 테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유저가 나이를 갖고 시비를 걸자, 테론은 딱 한번의 댓글로 이를 잠재운다.


"너 늙었어"


샤를리즈 테론:그래 너 말이 맞어. 나 늙었어. 근데 너는 뭐가 문제야?


사진=샤를리즈 테론 인스타그램

2.홍콩 지지로 중국 네티즌들에게 욕먹은 김의성의 반격

김의성은 지난 8월 8일과 1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홍콩 시위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사진을 업로드 했고, 해당 사진이 국내는 물론 중화권 내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지게 되면서 수많은 해외 네티즌들이 그의 인스타그램을 방문하게 되었다. 해당 게시글에는 홍콩 네티즌들의 지지와 감사가 담긴 메시지와 함께 중국인 악플러들이 올린 욕설과 비난, 항의글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게 되었다. 그리고 16일 김의성은 중국인 악플러들에 답변하는 의미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게 된다. 김의성이 "Ok. Tell me about this."라는 게시글을 남기며 업로드한 사진은 1989년 6월 4일 '천안문 사건' 당시 중국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를 진압하기 위해 다가오는 탱크 18대를 직접 막아선 중국인 청년의 모습을 당시 사건을 취재한 외신기자가 촬영한 사진이다. 해당 사진은 '탱크맨' 이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인들에 큰 울림을 주게 되고, 천안문 사건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사진이 되었다. 중국 내부에서는 '천안문 사건'과 '1989년 6월 4일'에 대한 검색과 자료가 완전히 차단된 상황이기에 김의성의 '탱크맨' 사진은 중국인 악플러들에게는 뼈아픈 일침으로 다가오고 있다.


사진=김의성 인스타그램


3.자신의 애견을 비하한 악플러를 효과적인 방법으로 복수한 신세경

한 네티즌이 배우 신세경의 유튜브에 "진국이 진사 곰국 푹 고아서 끓여 먹으면 맛있겠어요"라는 댓글을 남긴다. 진국과 진사는 바로 신세경이 기르는 개의 이름이다. 신세경은 이 댓글을 유튜브 댓글의 맨 위에 고정시켜 많은 이들에게 더 많은 욕들을 먹도록 만들었다. 결국 문제의 글을 남긴 네티즌은 이 글을 삭제해 버렸다.


사진=신세경 유튜브

4.동료 여배우들을 조롱한 악플러에 '상남자'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직접 남긴 댓글

<터미네이터>의 진정한 세 번째 시리즈인 <터미네이터:다크페이트>가 시대상을 반영해 여성 캐릭터들이 부각되자 일부 팬들이 이러한 설정에 반발했는데, 한 유저가 이를 집중 언급하며 조롱하는 식으로 불평을 하자 이글을 본 '터미네이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곧바로 댓글로 "<터미네이터> 1,2편의 진정한 주인공은 린다 해밀턴의 사라 코너다. 그걸 알고 항의하는 거냐?"라고 남겨 이 논란을 잠재웠다. 해당 글을 쓴 네티즌은 문제의 글을 삭제했다.


사진=reddit


5.악플을 직접 읽은 할리우드 스타들의 실시간 답변

다음은 미국의 인기 토크쇼 지미 키멜 쇼의 한 코너인 '악플 트위터'글을 해당 배우들이 직접 읽고 반응을 보이는 내용이다. 이중 스타배우들이 직접 답변 반응을 보인 내용만 담았다. 

*갤 가돗

출처jta

@PEEZUSUSWORLTOUR: 갤 가돗, 저 여자는 왜 가슴이 없어?


갤 가돗:나 있거든! 걱정하지마.

*라이언 고슬링

@andypstevo:라이언 고슬링의 얼굴은 방귀를 소리 내 뀌지 않고 쥐어짜내는 모습처럼 보여.


라이언 고슬링:왜냐면 나는 젠틀맨 이니까.

*베네딕트 컴버배치

출처thewrap

@zaneey: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매력을 찾고싶어? 그럴바에 차라리 고양이의 항문을 보고 있는게 더 재미있을것 같아.


베네딕트 컴버배치:(자신의 결혼 반지를 보여주며)누가 그렇게 이야기 했는데, 그 여자분이 반지를 끼더라.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