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자신의 욕망을 위해 환자에 집착하게 된 치료사

제72회 칸영화제 화제작! <기생충>의 라이벌 <시빌> 예고편 공개

35,3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제 사상 가장 치열했던 제72회 칸영화제를 비롯,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제57회 뉴욕영화제, 제16회 국네시네필소사이어티어워즈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2019 강렬한 화제작 <시빌>이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특히 이번 칸영화제에서 마지막까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과 치열하게 경쟁한 작품이란 점에서 더욱 눈길이간다.


<시빌>은 작가가 되기로 결심한 심리치료사 ‘시빌’이 위기에 놓인 여배우 ‘마고’를 통해 내면에 묻어두었던 강렬한 기억과 감정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환자의 치료로 시작된 상담이 소설의 소재로 사용되면서 한 여배우의 삶에 집착하게되는 과정을 흥미진진한 심리 스릴러와 액자식 구성, 배우들의 밀도높은 심리 묘사가 이 영화의 주된 포인트이다. 우아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프랑스 영화 감독 쥐스틴 트리에가 각본과 연출을 모두 맡아 독특한 다층적 액자식 구성과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주인공들의 요동치는 감정선으로 몰입도를 배가시킬 예정이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소설을 쓰는 심리치료사 ‘시빌’이 자신을 소개하는 모습으로 시작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어서, 제71회 칸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을 비롯해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 이력은 강렬하고도 매혹적인 웰메이드 마스터피스의 탄생을 예고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난 마고에게 집중하는 거야”라는 주인공 ‘시빌’의 대사는 두 여인이 엮이게 되면서 벌어질 사건과 요동치는 감정을 엿볼 수 있어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엘르>의 버지니아 에피라, <가장 따뜻한 색, 블루> 아델 에그자르코풀로스라는 카피는 세계적인 연기파 배우들의 눈부신 열연을 예고하며 작품의 신뢰도를 더해주고 있다.


마지막으로, “본능은 뒤섞일수록 더욱 격렬해진다”라는 카피와 함께 등장한 ‘시빌’의 격렬한 본능과 예측할 수 없는 매혹적인 스토리를 담은 장면들은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또 한 번의 매력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시빌>은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공개된 이후 해외에 이어 국내까지 시네필들을 완벽히 매료시키며 11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 받았다.


<엘르>를 통해 눈부신 연기력을 선보인 버지니아 에피라가 주인공 ‘시빌’역을, <가장 따뜻한 색, 블루>를 통해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아델 에그자르코풀로스가 여배우 ‘마고’역을, <토니 에드만> 산드라 휠러가 영화 감독 ‘마이크’ 역을, <단지 세상의 끝> 가스파르 울리엘이 마성의 남자 ‘이고르’ 역을 맡으며 압도적 열연 펼쳤다.


뿐 만 아니라, <가장 따뜻한 색, 블루><재키><퍼스널 쇼퍼> 등 뛰어난 작품성으로 팬들의 인생작으로 꼽히고 있는 영화의 웰메이드 제작진이 합세해 작품의 완성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가장 우아하면서도 매혹적인 화제작 <시빌>은 11월 개봉예정이다.


-줄거리-


심리치료사 ‘시빌’은 오랜 고민 끝에 소설을 쓰기로 다짐하고 모든 환자들을 정리하던 중, 유망한 여배우 ‘마고’의 전화를 받는다. ‘마고’의 요청을 거절하지 못한 ‘시빌’은 그녀의 이야기를 통해 점차 자신의 내면에 숨겨두었던 과거와 강렬한 감정들을 마주하게 된다. 시간이 흐를수록 ‘마고’의 삶에 더욱 깊게 개입하며 그녀의 감정에 몰입하게 된 ‘시빌’은 불현듯 걷잡을 수 없는 상황 속에 놓이게 되는데…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