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이 영화 국뽕 맞다…하지만 나왔어야 할 영화다!

주말에 뭐볼까? 8월 첫째주 개봉작 별점 및 간단평가

44,4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적나라한 국뽕에 단점 많은 영화지만…현시점에서 필요한 영화다! <봉오동 전투>

[봉오동 전투,2019]

감독:원신연

출연: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키타무라 카즈키


줄거리

1919년 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립군의 무장항쟁이 활발해진다. 일본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시작하고, 독립군은 불리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봉오동 지형을 활용하기로 한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비범한 칼솜씨의 해철(유해진)과 발 빠른 독립군 분대장 장하(류준열)그리고 해철의 오른팔이자 날쌘 저격수 병구(조우진)는 빗발치는 총탄과 포위망을 뚫고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한다. 계곡과 능선을 넘나들며 귀신같은 움직임과 예측할 수 없는 지략을 펼치는 독립군의 활약에 일본군은 당황하기 시작하는데…


간단평

여러 매체서 제기한 대로 <봉오동 전투>는 흔히 말하는 강한 '국뽕'적 색채와 세련되지 못한 연출력과 묘사로 여러 문제점을 안고 있는 작품이다. 액션에 치중한 나머지 이야기의 주축인 인물의 사연과 내면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 감정 이입을 '민족'과 같은 감정적인 면에 의존한 점도 문제다. 당시 일제의 만행을 보여주기 위해 잔인한 장면이 필요했던 건 이해하지만 15세 이상 관람가를 표방한 영화치고는 필요 이상의 잔인함을 보여주고 있어 불편한 기색이 느껴지는 건 어쩔 수 없다. 소프트웨어라 할 수 있는 기본적 만듦새에서 아쉬움이 들지만, 산과 들판이라는 거친 지형을 지닌 당시 봉오동의 지리적 특성을 기반으로 추격, 반격의 구도를 오가며 시종일관 역동적 흐름을 유지해 전투 영화 특유의 긴장감을 유지했다. 그 점에서 흥미의 기반을 어느 정도 유지했으며, 실질적인 '국뽕' 논란과 정의는 이 영화를 소비할 관객의 여론이 제대로 판단해 줄 거라 생각한다. 현재 시국의 흐름을 노리고 만든 영화는 아니지만, 지금의 사회 분위기상 <봉오동 전투>는 꼭 필요한 영화였다. 물론 영화라는 매체가 중간자적 위치에 있어야 하는 작품이지만, 한편으로는 지금의 답답한 현실을 어느 정도 해소해줄 '필요한 소비재'의 역할을 담당할 작품도 있어야 한다. <봉오동 전투>는 그 점에서 매우 유용한 소비재이며 제역할을 충실히 해낸 작품이다. 당시대의 어려운 현실 속에도 신념과 독립을 위해 싸워온 독립투사들의 희생을 무난하게 표현해냈다는 점만으로도 충분히 볼 가치가 있다.


작품성:★★☆

오락성:★★★☆

연출력:★★☆

연기력:★★★☆


총점:★★★


사진=쇼박스

이제야 원작 게임의 특성을 벗어난 순수 애니메이션 <앵그리 버드 2:독수리 왕국의 침공>

[앵그리 버드 2:독수리 왕국의 침공,2019]

감독:서럽 밴 오던

출연:제이슨 서디키스, 조시 게드, 대니 맥브라이드


줄거리

호시탐탐 알을 탐내는 식신돼마왕 ‘레너드’를 물리치고 아싸에서 인싸가 된 버드랜드의 악동 히어로 ‘레드’ 평생 앙숙인 이들에게 ‘공공의 적’이 나타났다! 얼음 공격을 퍼붓는 이글랜드의 예민 보스 ‘제타’에 맞서기 위해 한 팀으로 뭉친 그들! 과연 이들의 연합 작전은 성공할 수 있을까? 어제는 적! 오늘은 친구? 아슬아슬한 팀플레이가 시작된다!


간단평

동명의 게임을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인 탓에 1편은 게임의 특성과 순수 애니메이션의 창작이란 특성에서 다소 방황한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에 비해 이번 2편은 개성을 조금 잃었지만 부담 없이 볼만한 가족용 애니메이션의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우스꽝스럽게 망가진 새,돼지 캐릭터들의 슬랩스틱 한 특성부터 애니메이션의 기본이 된 댄스와 유머가 자연스럽게 그려져 비교적 많은 볼거리와 재미를 전해준다. 물론 디즈니와 일루미네이션류의 애니메이션만큼의 완성도를 보여주지 못했으나 이 정도면 극장서 가족이 함께 봐도 무난한 수준이라고 본다.


작품성:★★★

오락성:★★★☆

연출력:★★★

시각효과:★★★


총점:★★★


사진=소니 픽쳐스 

일본 관객과 함께 이 영화를 손잡고 볼 날을 기약하며…<김복동>

[김복동,2019]

감독:송원근

출연:김복동, 한지민(나래이션)


줄거리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한 김복동 할머니의 27년 간의 기나긴 여정 포기할 수 없고, 포기해서도 안 될 희망을 위한 싸움 결코 잊어서는 안될,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희망을 잡고 살자.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


간단평

<봉오동 전투>와 함께 적절한 시기에 공개되는 의미 있는 작품. 투사로서의 김복동 할머니의 삶을 재조명 하며 오랫동안 일본에 대항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투쟁사를 연대기적으로 담아냈다. 김복동 할머니가 카메라를 통해 이야기를 전하는 주체가 지금의 현세대를 향한 이야기임을 강조하며 이 영화가 지닌 소통의 가치를 의미 있게 전한다. 때문에 이 영화에서 가장 의미 있는 대목은 할머니들의 투쟁이 지금의 젊은 세대에게까지 이전되는 과정으로, 위안부 할머니들 사후에도 지속될 투쟁의 의지를 여성사와 인권의 가치로 다룬 점은 꽤 의미 있게 다가온다. 복수가 아닌 진정한 용서와 화해, 그리고 치유를 위해 싸워온 김복동의 인생사는 현시대의 우리에게 여러 의미를 전해주며, 역사를 초월한 한 인간이 지니고 있는 신념과 의지에 대해 오랫동안 생각하게 만든다.


작품성:★★★☆

오락성:★★★

연출력:★★★☆


총점:★★★☆


사진=㈜엣나인필름/뉴스타파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