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이제 다운을 준비할 때! 무한 변신 다운 점퍼 200% 활용법

트렌치코트와 다운 점퍼로 1석3조 스타일링, 숏패딩 활용한 감각적인 스타일 완성

7,9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겨울을 준비하는 패션 피플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코트와 플리스 재킷, 무스탕 등 다양한 종류의 아우터가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독보적인 보온성을 자랑하는 ‘다운’에도 눈을 돌려보자.

실용성과 보온성을 만족시키는 다운에 감각적인 스타일을 더한다면 올 겨울은 따뜻함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겨울 패션을 유지할 수 있다.
▶ 트렌치코트와 다운 점퍼의 믹스앤매치, 1석 3조 스타일링

이번 시즌에는 트렌치코트의 포멀하고 우아한 분위기와 가볍고 뛰어난 보온성의 다운 점퍼를 따로 또 같이 매치할 수 있는 세트 아이템이 트렌드이다. 

간절기에는 트렌치코트나 경량 다운 점퍼를 단독으로 활용하고, 추운 날씨에는 함께 레이어링하면 보온성을 높일 수 있어 1석 3조다. 

스테디셀러 트렌치 코트는 무릎을 덮는 기장에 클래식한 디자인을 선택하면 유행에 구애받지 않고 오래 입을 수 있으며, 벨트가 내장된 경우 허리라인을 잡아주어 슬림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여기에 터틀넥 니트와 와이드 팬츠 또는 데님을 매치하고, 발목을 덮는 앵클부츠를 착용하면 세련된 겨울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 다채로운 스타일로 무한 변신, 숏패딩

주로 방한용에 국한되었던 다운 점퍼에도 스타일이 강조되고 있다. 캠핑, 등산 등 야외활동의 비중이 늘면서, 롱패딩보다는 활동성이 좋은 짧은 기장의 제품들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디자인의 숏패딩 가운데 니트 패딩은 몸판에 다운을 사용해 보온성을 높이고, 움직임이 많은 소매에는 니트를 적용해 더욱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부드러운 인조 퍼를 넥 라인과 포켓 등에 패치한 다운 점퍼의 경우,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센스있는 포인트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스커트에 매치하면 우아한 페미닌룩을, 팬츠와 매치하면 경쾌한 캐주얼룩을 연출할 수 있다.
패션엔 김금희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