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루이비통이 만들면 일회용 의료 가운도 명품?

21,0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 비통이 코로나19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 종사자들을 위해 제작한 일회영 의료 가운을 공개했다.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 비통이 코로나19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 종사자들을 위해 제작한 일회영 의료 가운을 공개했다. 

루이비통은 본사가 위치한 프랑스 파리 퐁뇌프가의 레디 투 웨어 아틀리에에서 의료진을 위한 가운을 제작해왔다. 

루이 비통이 아틀리에에서 제작한 해당 가운은 ‘AP-HP(Assistance Publique – Hôpitaux de Paris: 파리 근교 지역 병원 공적 부조 단체)’에 소속된 6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 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료 종사자들에게 제공된다. 

12명의 자원자들이 AP-HP의 승인을 받은 원단과 패턴으로 수천 벌의 가운을 제작하고, 가운은 매일 저녁 6개의 파리 지역 병원으로 운반된다. 

현재는 모든 백색 가운을 퐁뇌프 공방에서 손으로 재단하지만, 다음주부터 루이 비통 패턴 재단사들이 재택 근무 방식으로 아틀리에 근무자들과 동시에 작업할 예정이다. 

또한 4월 14일부터 자동 기계를 갖춘 파리 패턴 제작사의 도움을 받아 원단 커팅의 속도가 더욱 높아짐에 따라, 더 많은 수량의 가운을 제작할 수 있게 된다. 

루이 비통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마이클 버크는 공방을 방문해 “우리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의료진을 지원하기 위해 가운을 제작하게 되었다”라며 “특히, 가운을 필요 로 하는 병원 의료진들에게 보호 장비를 제공하는 이번 활동에 용감하게 참여해 준 아틀리에의 장인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