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메건 마클, 일반인과 똑같이! 올해 최고 치프&로얄 스타일 24

69,6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로얄 패셔니스타 메건 마클은 올 한해 임신과 출산을 거치며 직장 여성들과 임산부 등 모두에게 스타일 영감을 불어넣었다. 올해 최고의 치프&로얄 스타일 24를 소개한다.

미국 여배우 출신의 메건 마클은 지난 2018년 5월 영국 왕실의 해리 왕자와 세기의 결혼식을 올리며 2년 만에 왕실을 대표하는 스타일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올해는 임신과 출산을 거치며 직장 여성들과 임산부 등 모두에게 스타일 영감을 불어넣었다.


특히 지난 5월 6일 첫째 아들인 로얄 베이비 아치 해리슨 마운트배튼-원저의 출산은 세기의 결혼식만큼이나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아치 왕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8번째 증손자이며 영국 왕실 역사상 첫 미국인 혼혈아다. 영국인들에게 '로열 베이비' 탄생은 다양한 인종과 문화의 결합이라는 상징성으로 더욱 특별한 관심을 받았지만, 출산을 앞두고 40년간 이어져 온 영국 왕실의 관례를 깨고 출산 직후 카메라 앞에 서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해 주목을 받았다.


또한 지난 10월 해리 왕자, 아들 아치와 함께 방문한 모로코와 남아공 로얄 투어와 US 오픈, 윔블던 테니스, 및 스포츠 행사장에서는 치프&로얄 스타일의 진수를 선보였다. 올해 최고의 패셔니스타 메건 마클이 선보인 패션을 에티컬, SPA 브랜드와 믹스매치, 당당한 D라인 등 3가지 키워드로 구분해 살펴본다.


▶ 멋내고 환경도 살리고, 에티컬 패션퀸!

요즘 세계 패션은 지속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윤리적 패션(ethical fashion)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올해 메건 마클은 이전에 좋아했던 아이템들을 다시 입는 등 개념 있는 패션 소비자가 되기 위한 노력에 집중했다.


올해 메건 마클은 환경친화적인 패션을 추구하는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의 블랙 벨티드 드레스를 입고, 공정 무역 인증, 제로 웨이스트, 태양열 에너지, 오가닉 소재 사용 등을 실천하는 아프리카 브랜드 마야미코( Mayamiko)의 11만 원대의 레오파드 프린트 드레스를 입기도 했다. 이 드레스는 이미지가 공개된 직후 완판되었다.

1. 런던의 뉴질랜드 하우스를 방문한 메건 마클은 윤리적 패션의 행동 지침인 재사용과 리사이클에 초점을 맞춘 듯한 빈티지 블랙 코트를 입었다.

2. 런던에서 열린 보스톤 레드 삭스와 뉴욕 양키스의 야구 경기장에 해리 왕자와 함께 방문한 메건 마클은 영국의 대표적인 지속가능 브랜드 스텔라 맥카트니의 벨티드 블랙 드레스를 입었다.

3. 메건 마클은 남아공 로얄 투어에서 윤리적 패션을 추구하는 로컬 브랜드 '한나 래버리(Hannah Lavery)'의 화이트 벨티드 셔츠드레스를 입었다.

4. 지난 10월 남아공 로얄 투어 중 케이프 타운을 방문한 메건 마클은 남아공 로컬 브랜드 마야미코의 프린트 드레스를 입었다. 지속가능한 윤리적 패션을 추구하는 마야미코는 2013년로 설립이 되었으며 아프리카 말라위에 공장이 있다.

7. 남아공 로얄 투어 중 케이프 타운을 방문한 메건 마클은 베로니카 비어드의 블루 셔츠 드레스를 입었다. 베로니카 비어드는 지속가능성과 윤리적 패션을 추구하는 미국의 젊은 디자이너 브랜드다.

8. 남아공 로얄 투어를 하는 동안 메건 마클은 노니의 트렌치 코트 드레스를 입었다. 노니는 친환경적인 윤리적 패션을 추구하는 캐나다 브랜드다.

9. 남아공 로얄 투어에서 해리 왕자와 케이프 타운을 방문한 메건 마클은 마틴 그랜트의 스트라이프 드레스를 입었다. 마틴 그랜트는 호주 출신 디자이너가 전개하는 윤리적인 패션을 추구하는 브랜드다.


▶ 일반인과 똑같이! SPA 브랜드와 믹스매치

미국 여배우 출신의 메건 마클은 왕실의 일원이 후에도 자신의 정체성을 살린 시크한 듯 우아한 로얄 스타일을 선보이고, 일반 행사에서는 스키니 진, 테일러드 블레이저, 섹시한 드레스, 플랫 슈즈 등 대중 친화적인 이지 시크룩을 선보여왔다.


결혼 전 오랫동안 법정 드라마 '슈츠'에서 법률 비서 역할에 맞는 세련된 오피스룩을 주로 선보였던 메건 마클은 결혼 후에도 카우-프린트 힐, 데님 드레스 등을 자신만의 시그너처룩으로 승화시키며 자신감 넘치는 로얄 오피스룩의 정석을 보여주었다.


그녀가 해리 왕자와 처음 약혼을 발표할 당시에 입었던 합리적인 가격대의 캐나다 브랜드 아릿지아(Aritzia)를 즐겨 착용하고 대중적인 미국 브랜드 제이.크루와 메이드웰을 종종 착용했다.


안나 윈투어와 참관한 US 오픈 대회에서 제이.크루의 벨티드 데님 드레스를 착용했으며 H&M의 35달러짜리 임부복도 착용했다.

1. 지난 3월 모로코 로얄 투어에서 라밧을 방문한 메건 마클은 바바톤의 블레이저를 입었다.

2. 런던에서 열린 원 영 월드 서밋 개막식에 참석한 메건 마클은 아릿지아의 퍼플 드레스를 입었다.

3. 지난 9월 U.S.오픈 테니스 대회 경기장을 찾은 메건 마클은 제이.크루의 벨티드 데님 드레스를 입었다.

4. 지난 9월 남 아프리카 로얄 투어에서 매건마클은 미국의 대중적인 브랜드 메이드웰의 데님 재킷을 입었다.

5. 해리 왕자와 모로코 로얄 투어에서 메건 마클은 제이.크루의 밀리터리 재킷을 입었다.

6. 남아공 로얄 투어에서 메건 마클은 바나나 리퍼블릭의 트렌치 코트 드레스를 입었다.


▶ 당당해서 빛나는 D라인, 스타일리시한 임산부룩

결혼 전 찢어진 청바지와 스니커즈 등 대중 친화적인 스타일과 블랙룩을 선호했던 메건 마클은 결혼 후에도 왕실 규칙에 크게 얽매이지 않고 대중 친화적인 아이템을 믹스한 고정관념을 깬 새로운 치프& 로얄 스타일을 제시하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임산부룩 역시 공식행사에서는 우아한 코트룩을 착용하는 반면 캐주얼한 행사에서는 당당한 D라인을 드러내는 스타일리시한 임산부룩을 선보이며 시선을 끌었다.


지난 1월 뉴욕에서 친구들과 베이비 샤워 파티를 끝내고 다시 영국으로 돌아가는 길에 로얄 패밀리들이 대중 앞에서 지금까지 착용하지 않았던 지프-업과 레깅스를 매치한 파격적인 임산부룩은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1. 지난 1월 영국 버켄헤드를 방문한 매건 마클은 벨티드 레드 코트와 퍼플 미디 드레스를 매치한 대담하면서도 컬러 충돌로 대중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2. 지난 1월 런던 동물복지 자선단체를 방문한 매건 마클은 H&M의 35달러(약 4만원) 니트 스웨터 드레스에 아르마니 코트를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하이-로우 임산부룩을 선보였다.

3. 지난 2월 베이비 샤워 행사차 뉴욕에 나타난 메건 마클은 트랙 재킷과 레깅스, 카멜 코트, 스니커즈를 착용했다.

4. 메건 마클은 지난 3월 5일 찰스 왕자의 웨일즈 왕세자 책봉 50주년 행사에서 비단 임산부 드레스룩으로 로얄 임부복의 전형을 보여주었다.

5. 메건 마클은 지난 3월 최근 영연방 기념일 행사에 화려한 플로랄이 돋보이는 에메랄드-그린 코트로 럭셔리한 임산부룩을 연출했다.

6. 지난 3월 메건 마클은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커먼웰스 기념 예배에서 프린트가 돋보이는 화이트 드레스에 화이트 코트를 매치해 우아한 임산부룩을 연출했다.

7. 모로코 로얄 투어에서 메건 마클은 맞춤 제작한 발렌티노의 레드 케이프 드레스룩으로 우아한 임산부룩을 연출했다.

8. 모로코 로얄 투어에서 영국 대사가 주최한 리셉션에 해리 왕자와 참석한 메건 마클은 맞춤 제작한 디올의 케이프 가운을 입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