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상반된 매력! 겨울 아우터 '롱패딩 VS 롱코트' 연출법

베스띠벨리, 스타일에 따라 여심 취향 저격할 롱패딩과 롱코트 스타일링 제안

14,9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찬 바람이 부는 겨울이 찾아왔다. 이로 인해 스타일과 보온성 두 가지를 충족시켜줄 긴 기장의 아우터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신원(대표 박정주)의 여성복 브랜드 「베스띠벨리」는 겨울에 상반되는 매력을 연출할 수 있는 롱패딩과 코트 스타일링법을 소개한다. 
▶ 화사한 베이지 컬러 롱패딩으로 로맨틱하게

로맨틱한 스타일링이라면 흔히 밝은 컬러의 코트를 생각하겠지만 화사한 베이지 컬러 롱패딩으로도 색다른 로맨틱 무드 표현이 가능하다. 

하이넥 디테일의 롱패딩은 후드와 소매의 니트 배색으로 사랑스러운 무드를 뽐낼 수 있다. 여기에 자칫 부해 보일 수 있는 상의 부분은 톤 다운된 색감의 니트로 커버해주고 하의는 언발란스 스커트로 여성스러움을 어필해보자. 

좀 더 세련된 코디를 원한다면 전체적인 톤을 맞추는 것도 좋다. 카멜 컬러의 버킷백은 베이지 빛의 패딩과 잘 어우러져 고급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쁘띠 스카프와 싸이하이 부츠를 매치한다면 스타일과 보온성을 겸비한 겨울 패션을 마무리할 수 있다. 
▶ 오버사이즈 롱코트로 모던한 스타일 완성

모던한 스타일을 원한다면 롱코트를 입어보자. 오버사이즈의 와이드한 카라와 라펠이 돋보이는 롱코트는 도회적인 매력을 한껏 어필할 수 있다. 

아울러 상하의를 모두 올 블랙으로 입으면 시크한 비주얼을 더해 겨울 오피스룩으로도 제격이다. 액세서리는 블랙 앤 화이트의 컬러 조합으로 스타일리시함을 살릴 수 있다. 

각진 쉐입으로 포멀함이 느껴지는 블랙 미니백을 착용하면 세련된 분위기를 선보일 수 있다. 마지막으로 화이트 앵클부츠를 신는다면 트렌디함까지 챙길 수 있으니 참고할 것. 

이와 관련 「베스띠벨리」 관계자는 "롱패딩과 롱코트 두 가지 아이템은 겨울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이자 여성들이 항상 스타일링으로 고민하는 아이템”이라며 “올 겨울엔 「베스띠벨리」에서 소개한 코디법으로 고민 없이 겨울 패션을 즐겨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