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입으면 무조건 인싸되는 ‘숏패딩 VS 플리스’ 뭐 살까

시에로, 지프 등 플리스 시리즈 인기폭발 이어 숏패딩 스타일 제안 기대감 UP

14,3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평소보다 빠르게 서늘해지고 있는 날씨탓에 너도나도 겨울 준비가 한창이다.


제이엔지코리아(대표 김성민)의 북유럽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 「시에로(siero)」는 지난해 큰 주목을 받았던 패딩을 한층 더 트렌디하게 해석하여 선보인다.


또한, 높은 퀄리티로 빠르게 완판 대열에 오르는 플리스 소재의 아우터 또한 2019 F/W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으며, 가을 간절기 판매율 상승으로 올 겨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 숏패딩의 귀환! 다채로운 무드의 다운 점퍼룩

롱패딩의 인기를 뒤로 하고 작년부터 젊은 층을 중심으로 주목을 받던 숏패딩 스타일이 더욱 다채로워지고 있다.


「시에로」의 배색포인트 다운점퍼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디테일과 내구성을 선사한다. 매트한 질감의 루즈핏 숏패딩으로 포켓라인에는 화이트 파이핑을 추가해 올 겨울 새로운 디자인을 제시한다.


배색포인트 다운점퍼는 매치하는 아이템에 따라 다양한 룩을 완성한다.


플레어 스커트와 시폰 롱 원피스와 코디하여 페미닌하고 도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반면, 슬랙스나 레더 스커트를 매치하여 이지적인 무드를 보여줄 수 있다.

▶ 리버시블 후리스로 활용도 UP!

「시에로」는 올해 다양한 기장의 플리스를 대거 선보인다.


‘플리스(후리스)’는 섬유에 양털 같은 보풀이 나도록 만든 소재로 보온성이 뛰어나 겨울철 아우터 소재로 많이 활용된다. 또한 패딩보다 상대적으로 가벼운 무게감으로 패딩을 대체할 윈터 아우터 잇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에로」 플리스 점퍼는 안감이 패딩으로, 뒤집어 입을 수 있는 ‘리버시블’ 형태로 제작하여 눈이나 비에 취약한 플리스의 단점을 보완했다.


데님 팬츠나 조거 팬츠, 캐주얼한 룩에 리버시블 플리스 점퍼를 무드에 따라 뒤집어 연출하면 다양한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 스트리트 무드 플리스 재킷으로 밀레니얼 세대 저격!

「지프」는 2008년 런칭 이래로 일명 ‘뽀글이’ 스타일을 매 F/W시즌 마다 꾸준히 출시해왔다.


‘뽀글이 후드집업’ ‘뽀글이 재킷’ 등 브랜드만의 스타일을 가진 아이템을 히트시키며 ‘뽀글이 지프 플리스’는 일종의 대명사가 됐다.


특히 이번 시즌 「지프」 플리스 재킷은 자칫 이질감이 느껴질 수 있는 특유의 소재를 다년간 축적된 고유 노하우의 생산과정과 디자인을 통해 깊이감 있는 스타일을 완성했다.


또한 아트웍과 디테일 포인트와 배색까지 트렌디한 디자인을 가미해 유스 컬쳐의 스트리트룩을 연출할 수 있다.

↑사진 = '지프' 플리스 재킷

↑사진 = '지프' 플리스 재킷

↑사진 = '시에로' 플리스 재킷

↑사진 = '시에로' 플리스 숏패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