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속옷 사이즈 46%가 몰라, 72%는 자신에게 맞지 않는 속옷 입어

남영비비안, 실제 사이즈와 알고 있는 사이즈 달라...설문조사와 함께 속옷 사이즈 찾아주는 캠페인 진행

12,6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남영비비안이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방문 고객의 46%가 자신의 속옷 사이즈를 모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 72%가 자신에게 맞지 않는 속옷을 입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영비비안은 최근 「비비안」 매장에서 5년 이상 근무한 매니저 4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방문 고객의 약 46%가 자신의 속옷 사이즈를 모르고 있었고, 특히 사이즈를 잘못 알고 있는 여성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신의 사이즈를 알고 있다고 대답한 54%의 여성들 중 46%가 실제로 측정해보니 알고 있던 사이즈와 달랐으며, 또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 중 약 72%가 자신에게 맞지 않는 속옷을 입고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에 남영비비안의 속옷 브랜드 「비비안」은 올바른 속옷 사이즈를 찾아주는 ‘It's My Fit 캠페인’을 진행한다.

「비비안」 매장을 방문한 소비자는 전문 판매사원을 통해 사이즈 측정 서비스를 받고, 자신의 체형에 가장 편안한 브라를 찾을 수 있다. 이에 대해 남영비비안 강지영 디자인팀장은 “속옷을 편안하게 입는 것은 중요하다. 

지만 무조건 와이어가 없는 브라를 입거나, 사이즈를 여유 있게 입는 것이 편한 것은 아니다”라며 “정확한 사이즈를 찾아 입는다면 핏을 살리면서도 편안하게 속옷을 입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