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바람이 분다’ 김하늘, 간절기에 딱! 멋스러운 카디건 어디꺼?

베르니스, 간절기에 걸치기 좋은 내추럴한 롱 카디건으로 ‘관심 급증’

24,8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김하늘이 드라마 속 패션으로 화제를 모았다.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는 권태기를 맞은 부부가 알츠하이머라는 병을 통해 다시 사랑을 찾아가는 아름다운 이야기이다.


극중 김하늘은 5년간 부부로 지낸 도훈(감우성)이 점점 차가워지자 권태기를 겪고 이혼을 결심하는 캐릭터 디자이너 이수진 역을 맡아 열연한다.


지난 27일 방송된 1회에서는 뜨겁게 사랑했지만 차갑게 식어버린 권태기 부부 도훈과 수진의 일상을 그대로 보여줬다.


수진은 권태기를 극복할 방안으로 아이를 갖고자 했지만, 도훈은 이마저도 거절한다.


이혼도 아이도 싫다는 도훈과 수진의 감정의 골은 점점 깊어졌다. 결국 수진은 도훈에게 “나 오늘부터 바람피울 거야”라는 선전 포고를 날렸다.

1회 속 김하늘은 롱 카디건과 데님 팬츠로 편안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김하늘이 착용한 카디건은 「베르니스(BERENICE)」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양쪽에 버튼으로 슬릿이 가능한 메탈사 배색 밴드 디테일로 심플하면서도 멋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롱 카디건으로, 간절기에 가볍게 걸치기 좋다.


자연스럽게 내려오는 롱한 기장에 여밈이 따로 없는 오픈 스타일의 디자인이며, 적당한 두께감과 부드러운 터치감을 선사한다.


한편,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김하늘이 착용한 ‘베르니스’ 롱 카디건, 상품 바로가기

↑사진 = 김하늘이 착용한 ‘베르니스’ 롱 카디건, 상품 바로가기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