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구찌, 시크교 '터번' 95만원에 판매...시크교도들 뿔났다

1,7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월 블랙페이스 스웨터로 인종 비하 논란을 빚었던 구찌가 이번에는 95만원짜리 터번으로 시크교도들의 분노를 유발하며 종교 비하 논란으로 확산되고 있다.

사진=구찌 컬렉션에서 터번을 쓴 모델/ 시크교도 터번

블랙페이스를 연상시키는 스웨터를 출시해 흑인 비하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가 이번에는 시크교의 상징 터번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했다며 시크교도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지난 5월 19일(현지시간) CNN은 구찌가 최근 선보인 푸른색 터번 모양의 '인디 풀 터번(Indy Full Turban)'이 소셜 미디어를 중심으로 시크교도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제가 된 790달러(약 94만원)의 이 터번은 미국 노드스트롬 백화점이 판매를 위해 웹사이트가 올리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흑인 얼굴을 형상화한 '블랙페이스' 스웨터로 논란을 빚은지 석 달도 채 지났지 않았지만 이 브랜드는 흑인 비하 논란 이후 아무것도 배우지 못했다고 CNN은 비판했다

웹사이트에 올린 구찌의 블루 터번 이미지는 전 세계 수백만 시크교도 남성들이 착용하는 터번 스타일과 디자인의 거의 유사하다. 

이에 시크교도 연맹은 구찌와 노드드스트롬 백화점의 문화적 전용, 불감증, 그리고 비싼 가격을 지적하면서 자신들의 종교적인 상징을 상업적인 용도로 사용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표시했다. 

터번은 짧은 바지와 손목에 끼는 철제 팔찌, 단검, 머리카락을 땋기 위한 나무 빗 등과 함께 시크교도들이 평생 휴대하는 필수품이다.

시크교도들은 SNS를 통해 종교적 신념으로 때때로 증오 공격과 차별의 대상이 되곤 하지만, 자신들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표식이자 평등과 자유의 상징물인 터번을 구찌가 종교적·문화적 이해 없이 단순히 고가 액세서리 상품으로 변질시켜 무감각하게 터번으로 돈벌이를 하고 있다"고 구찌와 노드스트롬을 비난했다.

시크교 카뮤니티의 일부 구성원들은 구찌와 노드스트롬이 그 중요성에 대한 인식없이 같은 스타일의 터번을 이용해 이익을 얻는 것은 문화적 전용의 노골적인 예라고 주장했다. 

시크교도 연맹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공식적으로 "구찌 같은 기업이 터번과 같은 신앙의 대상을 가지고 돈을 벌려 하고 있다. 구찌는 시크교도들이 신앙을 지키기 위해 겪은 차별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견해를 발표했다. 

논란이 일자 해당 제품을 판매하고 있던 노드스트롬 백화점은 구찌의 터번을 웹사이트에서 석제한 뒤 트위터를 통해 "종교적 문화의 상징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마음이 상했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사진 = 지난 2월 구찌는 붉은 입술이 그려진 블랙 터틀넥 스웨터가 인종차별 논란으로 확대되자 판매를 중단했다.

구찌는 지난 2월에도 흑인의 얼굴을 스웨터 디자인에 차용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당시 문제가 된 의상은 목부터 눈 아래까지 덮는 검정 스웨터로 입 주변을 잘라낸 뒤 붉은 입술 모양을 그려 넣었다. 

구찌는 제품에 '블랙페이스'라고 이름을 붙여 미국계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적 시선을 담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구찌 측은 사과 성명을 내고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드스트롬과 달리 제품을 만든 구찌 측은 아직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시크교도들이 구찌에 분노하는 결정적 이유는 터번을 패션 액세서리로 판매하고 있다는 점이다. 

시크교도에게 터번은 신앙의 대상으로 여겨진다. 이 때문에 시크교들은 구찌가 종교적 의미를 가진 터번을 마음대로 썼다 벗었다 할 수 있는 모자의 하나로 여기고,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했다고 구찌를 비판하고 있다. 

터번은 시크교도들이 아침에 문을 나서기 전에 머리를 쓰는 단순한 것이 아니다. 그것은 시크교도들이 신성시 여기는 신앙과 종교적 전통의 상징이다. 

터번을 묶는 것은 긴 천 조각을 가져다가 깔끔하게 감싸는 것과 관련된 고통스럽고 사려 깊은 과정으로, 시크교도 신앙의 또 다른 상징인 다듬지 않은 머리 위로 정성을 다해 접고 접어서 얹는다.

한 유저는 트위터 게시물을 통해 "시크교도들의 터번은 백인 모델을 위한 핫한 새로운 액세서리가 아니라 종교를 믿는 시크교도들의 믿음의 도구다. 당신의 모델은 터번을 모자로 사용했지만 믿음이 강한 시크교도들은 깔끔하게 접고 접어서 묶는다.  가짜 시크교도/터번을 사용하는 것은 가짜 구찌 제품을 파는 것보다 더 나쁘다"라는 글을 올렸다. 

또한 시크교도들의 터번은 평등의 상장이기도 하다. 때문에 시크교도 커뮤니티의 일부 구성원들은 시크교도 터번을 거의 800달러에 달하는 고가로 판매하는 것은 터반이 대표하는 모든 것과 모순되며, 터번이 생겨난 역사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정했다.

터번은 수천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여러 종교에 걸쳐 많은 문화에 의해 착용되어 왔지만, 터번을 쓰는 시크교의 관습은 인도에서 유래되었다. 

터번은 역사적으로 왕족과 고위 관리들에 의해 엘리트 지위의 상징으로 착용되었다. 

그리고 1658년 집권한 인도 무굴 제국 황제 오랑제브 통치하에서 이슬람 지배층만이 터번을 쓸 수 있도록 허용되었다. 

구루(Gurus)라고도 알려진 시크교의 지도자들은 사회적 위계 질서를 거부하고 터번을 저항의 행위로 채택했다. 

구루 고빈드 싱의 명령에 따라, 시크교 종교의 추종자들은 모든 사람들의 평등과 자유를 주장하기 위해 다듬지 않은 머리카락 위에 터번을 두르기 시작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