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김향기·윤세아·이다희·정소민, 순백의 화이트 드레스룩 '눈부셔'

제55회 백상예술대상... 고아성, 김혜자, 이재인, 이주영, 전여빈 등 스타 총출동

12,6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제55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수지, 신동엽, 박보검이 사회를 맡고 고아성, 권나라, 김다미, 김민정, 김서형, 김향기, 김혜수, 김혜윤, 김혜자, 김희애, 박세완, 설인아, 아이유, 염정아, 염혜란, 예지원, 오나라, 윤세아, 이다희, 이설, 이재인, 이정은, 이주영, 이하늬, 전여빈, 전종서, 정소민, 최희서, 한지민 등 여배우들이 참여해 레드카펫을 아름답게 장식했다.


특히 여배우들은 화이트 드레스로 눈부신 순백의 드레스룩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정소민은 넥라인이 깊게 파인 레이스 장식의 맥시 드레스로 여신 같은 면모를 드러냈으며, 김향기는 쉬폰드레스를 귀엽게 소화해 국민 여동생다운 깜찍한 모습을 자랑했다.


이다희는 전체가 화려한 장식의 드레스로 시선을 끌었으며, 윤세아는 몸매가 드러나는 실루엣의 레이스 드레스로 우아한 모습을 뽐냈다.


고아성은 깊게 파인 브이넥의 셔츠 디자인 드레스로 걸크러시 모습을 드러냈으며, 예지원은 깃털 모티프의 드레스로 유니크한 드레스룩을 완성했다.


한편, 이번 2019 백상예술대상은 TV와 영화 부문을 아우르는 국내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1965년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 55회째를 맞이했다. 올해의 대상의 주인공은 영화 부문에서 '증인'의 정우성이, 드라마 부문에서 '눈이 부시게'의 김혜자가 그 영광을 차지했다.


패션엔 이민지 기자/ 사진 최수영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