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한국의 자부심'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 빛낸 턱시도 어디꺼?

한국 디자이너 백지훈∙김서룡 의상입고 현대자동차 타고 그래미 어워즈 참석

1,4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디자이너 의상에 국산 자동차를 타고 그래미에 입성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1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수상자나 공연을 하는 퍼포먼스가 아니었음에도 의상과 타고 온 차량까지도 화제가 됐다. 

방탄소년단은 본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에서 고전적인 미국 스타일의 검정색 턱시도를 입고 등장해 현지 매체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날 방탄소년단이 착용한 턱시도는 국내 디자이너인 김서룡의 '김서룡 옴므'와 백지훈 디자이너의 '제이백 쿠틔르(JAYBAEK COUTUE)' 수트에 '톰포드 셔츠'를 매치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날 방탄소년단의 뷔, 정국, 진, 지민, 슈가, RM은 백지훈 디자이너의 '제이백 쿠튀르' 를, 제이홉은 김서룡 디자이너의 '김서룡 옴므'를 입었다. 

특히 이들이 착용한 의상은 협찬이 아닌 김서룡 디자이너와 백지훈 디자이너를 영입해 제작한 제품으로 전해져 더욱 더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에 대해 해외 매스컴과 관계자들은 방탄소년단의 선택을 의외로 평가하고 있다.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는 대부분의 팝스타들이 명품 브랜드 의상을 협찬받고 있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 역시 지난해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멜론 뮤직 어워즈' 등 국내외 시상식에서 구찌와 생로랑 등 명품 브랜드를 택해 이번에도 해외 디자이너의 의상을 입을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해외 패션 매거진은 '방탄소년단이 한국인의 자부심을 보여주면서 그래미 레드카펫을 밟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한국 디자이너들의 옷을 입어 고정관념을 한 번에 뒤집었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날 방탄소년단이 레드카펫 현장에 타고 온 차량도 주목받았다. 

방탄소년단은 고급 리무진 대신 자신들이 모델인 현대자동차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를 타고 등장했다. 

한편, '그래미 어워즈'에 한국 가수 최초로 공식 초청된 방탄소년단의 일거수일투족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선택한 국내 디자이너 수트도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