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유리·정준영·고지용, 스타들이 선택한 패딩 어디꺼?

지프, 라쿤 퍼 트리밍 돋보이는 톤 다운된 파스텔 컬러 폴라베어 야상 패딩 '인기 만점'

19,2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겨울의 단골 아이템, 패딩 열풍이 올해도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보온성에 중점을 둔 획일적인 김밥 롱패딩이 주를 이뤘다면 올 겨울은 컬러풀하고 후드 퍼, 기장 등 스타일에 변화를 준 트렌디한 야상이 소비자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특히 소녀시대 유리, 가수 정준영, 고지용-승재 부자 등은 인기 예능프로그램에서 스타일리시한 야상 패딩룩을 선보여 주목 받았다.

정준영은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 - 1박 2일 시즌3' 방어잡이 레이스 첫번째 편에서 터틀넥 니트, 데님 팬츠, 비니와 함께 롱 패딩 점퍼를 매치하며 스트리트 감성의 겨울 데일리룩을 제안했다. 

또 유리는 채널A '지붕위의 막거리' 프로그램을 통해 카키색 야상 점퍼를 블루 볼캡과 코디하며 한파에 맞선 스타일링을 선보였고,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속 고지용과 승재는 패딩 점퍼로 연출한 꾸러기 부자룩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들이 선보인 패딩은 모두 「지프(Jeep)」의 폴라베어 야상 패딩으로 풍성한 리얼 라쿤 퍼 트리밍과 톤 다운된 파스텔 컬러 디자인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외관을 자랑한다. 

브랜드 관계자는 "올해 업그레이드되어 출시된 폴라베어 야상은 극강의보온력을 자랑해 완벽하게 추위를 막아줄 뿐만 아니라 감각적인 스타일링에 적용할 수 있어 많은 이들의 선택을 받고있다"고 밝혔다.

↑사진 = 유리, 정준영, 고지용이 착용한 '지프' 패딩

↑사진 = 유리, 정준영, 고지용이 착용한 '지프' 패딩

<사진 제공: KBS2 '1박 2일', '슈퍼맨이 돌아왔다', 채널A '지붕위의 막걸리' 캡처> 

패션엔 이다흰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