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2018 F/W 란제리 트렌드 '강렬한 컬러, 섬세한 디테일'

비비안, '대담한 컬러에 편안한 착용감' 올 가을 주도할 란제리 트렌드 키워드로 제안

10,6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가을이 성큼 다가오면서 옷차림도 가을 무드로 바뀌고 있다. 겉옷과 마찬가지로 속옷도 가을을 맞고 있다. 본격적인 가을을 맞아 속옷 브랜드 「비비안」은 올 가을 유행할 란제리 트렌드를 제안한다. 

▶ 강렬한 컬러와 섬세한 디테일로 무장한 란제리 디자인

작년 가을에는 '타우니 포트(Tawny Port)‘와 같은 차분한 와인빛 컬러가 인기를 끌었다면, 올 가을은 계절을 초월한 대담한 컬러가 유행할 전망이다. 

글로벌 색채연구소 팬톤이 2018년 F/W 런던 컬렉션을 통해 제안한 12가지 색상 중 절반 이상이 강렬한 원색이었다. 올 가을 란제리에서도 대담한 색감이 돋보이는 란제리가 눈에 띈다. 

‘용맹한 양귀비’란 의미처럼 강렬한 레드 컬러인 밸리언트 포피(Valiant Poppy), 선명한 청록빛의 케찰 그린(Quetzal Green), 신비롭고 오묘한 색감의 울트라 바이올렛(Ultra Violet) 등 원색의 란제리가 대거 출시됐다. 

「비비안」은 선명한 울트라바이올렛 컬러를 활용해 가을용 메인 브라를 출시했으며 당당한 매력을 연출하는 레드 컬러, 청록빛의 그린 컬러 등 포인트 컬러를 활용한 브라를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에블린」은 가을 신상품으로 ‘리얼 울트라 푸쉬’ 브라를 선보였다. 채도 높은 그린 컬러와 함께 은은한 버건디 컬러, 네이비 컬러 등이 출시됐다. 컵 하단을 감싸는 은은한 레이스 장식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코데즈컴바인 이너웨어」는 가을 시그니처 라인으로 ‘네온립’ 브라를 출시했다. 선명한 푸시아 핑크 컬러의 입술 모양을 모티브로 키치한 감성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비비안」 디자인실 강지영 팀장은 “지난 가을에는 차분한 버건디 컬러가 강세를 이뤘으나 올 가을에는 레드, 그린, 퍼플 등 채도 높은 다채로운 색상이 유행할 전망”이라며 “컬러는 과감하면서도 컵을 감싸는 자수 장식이 섬세하게 표현돼 매끄러운 실루엣을 연출해준다”고 설명했다. 

▶ 풀 컵 디자인과 넓어진 날개 … 착용감 강조한 디자인 유행 전망

편안하면서도 안정적인 착용감을 중요시하는 여성들이 많아지면서 올 가을 란제리에서는 착용감을 강점으로 내세운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이에 따라 가슴 전체를 감싸는 풀 컵 브라와 넓은 날개 디자인의 브라가 다양하게 출시됐다. 풀 컵 브라는 가슴의 윗부분까지 감싸주기 때문에 가슴을 안정적으로 지탱해주고, 편안한 착용감을 느끼게 해준다. 

폭이 넓은 날개 디자인은 몸에 느껴지는 압박감을 덜어주고 군살을 매끄럽게 정리해준다는 장점이 있다. 

「비비안」에서도 풀 컵 디자인과 넓은 날개 디자인을 활용한 란제리를 다양하게 선보였다. 컵 전체를 감싸는 망사 원단을 사용해 가슴을 안정적으로 잡아주면서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비비안」이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리얼마이핏’ 브라는 전 사이즈에 U자 형태의 넓은 날개 디자인을 적용했다. 

넓은 날개 디자인으로 보다 안정감 있는 착용감을 느낄 수 있으며 탄성 좋은 유연한 와이어를 사용해 가슴에 느껴지는 답답함을 줄였다. 

 「비너스」는 가을 신상품으로 ‘필 프리(FEEL FREE)’ 브라를 선보였다. U자 형태의 날개 디자인이 옆구리와 등의 군살까지 매끄럽게 보정해준다.  사이즈 별로 최적화된 컵 두께와 헴 파워네트 원단의 넓은 이중 날개로 편안한 착용감을 강조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