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션엔

메건 마클 웨딩 드레스·해리 왕자 유니폼, 공개 전시

18,1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적인 관심을 모았던 메건 마클과 해리왕자의 결혼식에서 신부가 입은 웨딩 드레스와 신랑이 입은 유니폼이 오는 10월 원저성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지난 5월 영국 왕실의 로얄 결혼식에서 메건 마클이 입었던 웨딩드레스와 해리 왕자의 결혼식 의상이 오는 10월 윈저 성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이 전시는 오는 10월 26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윈저성에서 열리는 '로얄 결혼식: 서식스 공작과 공작부인'이라 불리는 특별 전시의 일부이며, 2019년 여름에는 에딘버러에 있는 홀리루드 궁전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메건 마클이 입었던 순백색의 보트넥 웨딩 드레스는 지방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디자인했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방문객들은 프랑스 패션 하우스 지방시의 영국 출신 디자이너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디자인한 웨딩 드레스를 직접 자세히 볼 수 있게 되었다. 

메건 마클과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시대를 초월한 우아한 실루엣으로 찬사를 받은 디자인을 만들기 위해 서로 긴밀하게 협력했다. 

메건 마클이 베일을 고정시키기 위해 쓴 티아라도 처음으로 대중들에게 공개된다. 다이아몬드와 백감으로 만든 방도 티아라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소유로, 10개의 다이아몬드를 탈부착할 수 있는 브로치가 특징으로 기하학적인 디자인에 더 작은 다이아몬드 띠로 둘러싸여 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