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려줌 ALZi Media

보통사람들은 왜 광장으로 나왔나?

믿고 보는 손현주와 장혁의 연기 [영화 알려줌] 보통사람 (Ordinary Person, 2017)

2,1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보통사람>의 모든 것, 극장에서 볼만한
영화인지 Full HD 동영상으로 확인해 보세요.

영화 알려줌, 이번 시간은

캐릭터와 시대배경으로 알아보는

영화 <보통사람> 모든 입니다.

여기, 형사는 공무원이란 생각으로
위에서 시키는 일만 열심히 처리하며 살고 있는
청량리서 강력계 형사 ‘강성진’이 있습니다.

다리 아픈 아들 수술시켜주고,
말 못 하는 아내에게 따뜻한 2층 집 사주는 게
소원이었던 성진은,

자신을 동생처럼 챙겨주는 경찰서 출입기자 ‘추재진’과
일과 후에 소주 한잔 마시는 게 유일한 삶의 낙이었던
보통사람이었는데요.

그런 성진의 인생에 어느 날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 대공수사실의
‘최규남’ 실장이 나타나면서,
모든 것들이 달라지기 시작합니다.

서울대 법대 최연소 사시 합격자로
검사 일을 하다 남산(안기부)으로 넘어가,
단숨에 안기부의 실세가 된 규남은,
국가를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냉혈한이었는데요.

문제는 이때가, 전두환 정권이 곧 국가였던
군사독재 시절이었단 것이었습니다.

이 당시 전두환 정권은,
국민이 대통령을 직접 뽑을 수 있게 하자는
‘직선제 개헌’ 요구를, 88올림픽 전까지
개헌하지 않겠단 ‘4.13 호헌조치’를 발표해
사실상 거부한 뒤,

일반 국민들 그러니까 보통사람들이
개헌이나 민주화에 더 이상 관심 갖지 않도록,
새로운 ‘국민적 이슈’ 찾기에만 혈안이 돼있었는데요.

이 ‘국민적 이슈’ 만들기의 전담기관이 바로 안기부 였고,
그런 안기부 내에서 이런 일을 가장 잘하는
기획통 규남이 성진에게 접근한 것이었습니다.

나머지 이야기는 아래 페이스북 영상,
또는 위에 유튜브 영상으로 확인해 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