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려줌 ALZi Media

개신교는 어쩌다 대한민국의 극우세력이 되었나?

[줄거리 알려줌] 책, '권력과 교회' 편

142,1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깊은 좌절
오늘 알려드릴 줄거리는 , <권력과 교회>입니다.

홍경래의 난’ 때문에 등용문이 막혔던 곳, 이후 청일전쟁과 러일전쟁까지 100년 동안 3차례의 전쟁터가 되었던 곳, 서북지역.

미국인 선교사가 도착한 그 땅은 더 이상 나라가 백성을 지켜주지 못하는 곳이었습니다. 선교사들의 교회당에는 '성조기'가 걸렸습니다.
차별에 지치고, 전쟁에 지친 서북지역 사람들은 밥을 주고 약을 주고 총칼을 피하게 해주는 기독교를 온몸으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렇게 '동양의 예루살렘'이라 불리던 서북지역은, 그러나 1945년 일제 패망으로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되는데요.
서북지역에 들어선 소련 군정과 사회주의자들은, 일제 때 공산주의를 적대시하면서 친일을 하거나 독립운동에 소극적이었던 개신교 신자들을 반민족 세력으로 규정했고, 결국 많은 개신교인들이 서북을 떠나 월남을 선택했습니다.

월남자들을 기다리고 있던 것은, 남한에 ‘기독교 반공 국가’를 건설하려 했던 ‘미군정’과 ‘이승만’이었죠.
공산주의에 대한 적개심이 크고 미국 장로회와 직접 연결된 엘리트층이 많았던 서북 출신 개신교인들은 남쪽에서 크게 환영받았습니다.
미군정과 이승만정권은 서북 출신 개신교 지도자들에게 일제가 남기고 간 종교재산(토지와 건물)을 몰아주었습니다.

이렇게 탄생한 월남자 교회를 통해, 서북 출신 개신교인들은 남한에 정착은 물론 출세까지 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서북 출신 개신교 청년들의 '생계'를 틀어쥐게 된 '권력'은, 북에 대한 이들의 적개심을 이용해 남한 내 '빨갱이 숙청'이란 ‘성전(聖戰)’에 동원하기 시작했는데요.

서북청년단으로 대표되는 극우 테러단체에 소속 되어 제주4·3사건 등 민간인 학살을 자행했던 이들은 일본군 출신들과 함께 한국전쟁 당시 국군의 주축이 되어 지휘관으로 전쟁에 참전하기도 했고, 5·16쿠데타 이후에는 군사정권의 핵심 멤버가 되어 마침내 대한민국의 주류로 확고히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때부터 이들은 60~70년대 고도성장 특수를 누리며, 자신들의 영향력 아래 있던 군대 조직과 공직 사회에 개신교 엘리트집단을 형성해갔습니다.

한편, 이 산업화 시기 고도성장에서 낙오된 사람들은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산기도원'에 몸을 의탁하고 '부흥회'에서 마음을 위로받았는데요.

'기적'을 경험할 수 있다던 부흥집회에는 수백만 명이 모여들었고, 이런 부흥회를 이끈 부흥사 가운데는 영혼과 몸(건강)을 물질(풍요)과 결합해 구원하겠다는 '3박자 구원론'으로 한국형 '메가처치'(대형교회)를 탄생시킨 주역도 있었습니다.

흥미로운 건, 80~90년대에 강남으로 이주한 베이비붐 세대가 바로 이 대형교회를 핵심 커뮤니티로 삼으면서, 오늘날 대한민국의 파워엘리트가 포진된, 대체 불가능한 '헤리티지 클럽'을 이뤄나갔단 것인데요.

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해온 각종 정책(사학법 개정, 종부세 신설, 종교인 과세)들이 이 헤리티지 클럽의 기반을 위협하자, 해방 이래 정재계 권력의 중심에서 자라온 보수 개신교가 현 정부와 대립 각을 세우게 되었다는 설명이 이 책, <권력과 교회>의 중요한 내용입니다.

행동하는 신학자인, 저자 김진호(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연구실장)는 4명의 전문가(강남순_미국 텍사스 크리스천대 브라이트 신학대학원 교수, 박노자_노르웨이 오슬로 국립대 한국학과교수, 한홍구_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김응교_숙명여대 기초교양대학 교수)와 함께, 우리 사회 전체에 어마어마한 '권력'을 행사하고 있는 '교회'를 둘러싸고 있는 4가지 주제(1장 기독교인은 왜 보수적인가: 후퇴한 민주주의의 표상 | 2장 대형교회, 그들만의 세상: 대체 불가능한 인맥 네트워크 | 3장 예수천국 불신지옥: 반지성주의의 근원을 묻다 | 4장 욕망의 하나님 나라: 교회 공동체의 신뢰 회복을 위하여)에 대해 나눈 뜨거운 대담을 책으로 엮었는데요.

"박근혜를 지지하는 보수 개신교는 왜 집회 때마다 성조기를 흔드는지?" 그리고, "목사 세습이 가능하고 종교인 과세가 어려운 까닭은 무엇인지?"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건네주는 한편, 교회가 한국사회의 권력과 어떤 관계를 맺어왔으며, 교회 안의 권력은 어떻게 작동 하는지를 알려주는 책, <권력과 교회>는 창비에서 출간되었습니다.

당황
본문 내용은 아래 페이스북 영상, 또는 
위에 유튜브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페북 구독 부탁드려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