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알려줌 ALZi Media

전 남친이 내 윗집에 살고 있다면?

[양기자의 영화영수증] <하나 빼고 완벽한 뉴욕 아파트> (The Boy Downstairs, 2017)

51,9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속커플
글 : 양미르 에디터

뉴욕이라는 도시의 이미지는 할리우드에서 다양하게 그려져 왔다. '스파이더맨'이 악당들의 위협에서부터 영웅적인 면모를 발휘하거나, 각종 자연재해로부터 파괴되는 '자유의 여신상'을 볼 수도 있겠지만, 뉴욕이라는 도시를 가장 분위기 있게 보여주는 장르는 로맨스다.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때>(1989년)의 빌리 크리스탈과 멕 라이언, <뉴욕의 가을>(2000년)의 리차드 기어, 위노나 라이더가 센트럴 파크를 거니는 장면은 아직도 사람들의 마음에 남은 명장면 중 하나다.

<하나 빼고 완벽한 뉴욕 아파트>도 이러한 계보를 이어가고자 한다. 주인공 '다이아나'(조시아 마멧)은 3년 전, 런던에서 남자친구 '벤'(매튜 쉐어)과 헤어지고, 작가의 꿈을 이루고자 뉴욕으로 오게 된다.

서울도 그러하겠지만, 역시 살인적인 집값을 보유한 뉴욕의 아파트를 구한 '다이아나'의 윗집에는 알고 보니 '벤'이었다. 작위적인 설정에서 시작되는 영화는 과거와 현재의 교차 편집을 선보이면서 두 사람이 헤어지게 된 배경을 보여주며, 한계성을 동시에 노출하지만, 담백한 연출로 연애의 감정에서 한 관계의 출발을 보게 된다.

작품의 각본과 연출을 동시에 한 소피 브룩스 감독은 첫 장편 영화로 이 작품을 결정했는데, 감독은 앞서 언급한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와 더불어 우디 앨런 감독의 <애니 홀>(1977년)을 좋아했다고 밝혔다.

<애니 홀>은 희곡 작가이자 스탠드업 코미디언인 남자와 가수 지망생인 여자가 사랑에 빠지고, 그 사랑이 권태가 되어 헤어지는 과정을 담은 수작으로, 이 작품 역시 <애니 홀>을 연상케 하는 소재가 숨어있다.

한편, 이 작품을 본 관객이라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인물이 있으니 배우이자 감독인 그레타 거윅이다. 브루클린의 작은 아파트라는 공간에서 홀로서기에 나선 인물 '프란시스'를 매력적으로 소화한 <프란시스 하>(2012년), 따뜻한 뉴욕의 일상을 보여준 <매기스 플랜>(2015년) 등이 문득 떠올려지며, 특유의 촬영 감각이나 필터 역시 기시감이 드는 대목이었다.

앞서 언급한 그레타 거윅의 출연 작품이나, <하나 빼고 완벽한 뉴욕 아파트>의 공통점이 있다면, 평범한 일상을 평범하게 다룬 멜로 영화라는 것이다. 그래서 어쩌면, 박력미 넘치는(물론 과한 경우가 빈번할 때가 많다) 한국 멜로 드라마를 보고 이 작품들을 본다면 날 것의 밋밋함을 느낄 순 있다.

그러나 우리의 인생이 그렇지 않은가? 삶에서 우연한 사건들의 반복을 포착하지만, 그것을 과장되게 표현하지 않는 방법을 담은 영화들은, 가끔 우리 삶에 필요할 때가 있다. <하나 빼고 완벽한 뉴욕 아파트> 역시 그랬다.

2018/12/27 CGV 압구정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