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스타영업

美친 미모(feat. 연예인 피셜)

By. (주)스타영업 영업대리

9,8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당 팬매거진은 카카오가 공식적으로 작성하고 발행한 콘텐츠 입니다."

안녕하세요~ 카카오에서 공식 파견 나온 영업대리 김대리입니다.

춤춰봐요

연예인을 실제로 본 사람들의 후기글, 많이 보셨죠?


'누구를 봤는데 후광이 실제로 보이더라', '인간계 미모가 아니었다' 등등. 


그런데 연예인들이 같은 연예인을 봐도 신기하다는 후기들이 많이 올라옵니다. 


특히 그중에서도 연예인들이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연예인이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트와이스의 쯔위!!

출처트와이스 인스타그램
하트 세레나데

예쁘기로 두말하면 입 아픈 쯔위!


동료 연예인들도 쯔위의 미(美)친 외모에 감탄한 증언을 곳곳에서 했는데요, 하나하나 살펴보시죠.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먼저 에이핑크의 손나은 님께서 우리 쯔위를 언급해 주셨는데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후배분들을 모니터 하는데 쯔위가 너무 예쁘더라"라고 칭찬해 주셨죠. 

고맙습니다

심지어 '짝사랑'이라는 표현까지 써주셨는데요. 


MBC '아육대'에서 쯔위를 한 번 봤다는 손나은 님. 조용히 경기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의 데뷔 초 때 모습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답니다.

혹시 여신이세요...?

출처MBC '2016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 대회' 방송 캡처

다음은 홍석천 님께서 쯔위를 언급해주셨습니다. 


쯔위, 지효와 함께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할 당시 쯔위의 외모를 칭찬해주신 건데요.


당시 "본인이 생각해도 예쁜 연예인이 있냐"라는 질문에 "여자 연예인의 얼굴은 다 똑같다. 하지만 최근에 진짜 예쁘다고 생각한 연예인이 있다"라고 답했더랬죠. 

출처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네, 맞습니다. 그게 바로 우리 쯔위입니다. 

짜잔

특히 20년 넘게 연예인 생활을 해 오면서 처음으로 감탄한 여자 연예인이 쯔위라고 덧붙이기도 하셨죠. 

출처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암요 암요, 이 외모를 보고 어떻게 감탄을 안 할 수가 있겠습니까. 

출처KBS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 캡처

전 펜싱 선수이자 스포츠 해설 위원이신 최병철 해설 위원께서도 쯔위에게 제대로 반했습니다. ㅎㅎ


KBS '우리동네 예체능'에 출연했던 쯔위. 그런 쯔위를 보고 한 마디 하셨는데요. "야, 진짜 예쁘네요..."

크크크
눈에서 막 빛이 나네요." (최병철 해설 위원)

계속 쯔위를 보고 "진짜 예쁘다"를 반복하셨던 해설 위원님. ㅎㅎ


같은 팀이었던 신수지 볼링 선수분께서 섭섭해하시자 "수지도 매력이 있고, 쯔위는... 진짜 예쁘긴 예쁘네요."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ㅎㅎ

출처KBS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 캡처

함께 출연했던 샘 오취리 님도 쯔위의 미모에 감탄하셨습니다. 


심지어 샘 오취리와 로빈, 장위안 세 분께서 쯔위 옆에 앉기 위해 자리싸움까지 했다고... 하십니다... ㅎㅎㅎ

출처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쯔위의 미모는 멤버들도 인정하는 바입니다. 


지효는 멤버들과 함께 나온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출연 당시 "쯔위는 실물이 엄청 예쁜데, 셀카를 잘 못 찍는다"라며 안타까워하기도 했습니다. (ㅠㅠㅠㅠ)

쯔위의 美친 미모를 담아내기엔 카메라가 한없이 부족하니까요...☆

출처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정연은 한 온라인방송에서 쯔위가 너무 예뻐서 잠이 든 쯔위를 바라본 적이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ㅎㅎ

사랑뿜뿜

너도나도 앞다퉈 증언하는 쯔위의 여.신.미.모!


여러분들도 다들 인정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훗. 


그럼 저 영업대리는 이만 물러가보겠습니다. 쯔위 사진 보러 가야 되거든요. ㅎㅎ 다음번엔 더 재밌는 영업글로 돌아오겠습니다!!

작성자 정보

(주)스타영업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