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스타영업

이들이 '신의 한 수'라고 불리는 이유

By. (주)스타영업 영업대리

48,4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당 팬매거진은 카카오가 공식적으로 작성하고 발행한 콘텐츠입니다.*

안녕하세요!

카카오에서 공식 파견 나온 팬매거진 영업대리 김대리입니다.

부끄러움

아이돌 그룹들이 활동 중간에 새 멤버를 영입하는 경우가 있죠.


늦게 합류했지만 새로운 매력을 더해 그룹의 완성도를 높인 '신의 한 수' 걸그룹 멤버들을 모아봤습니다!

'신의 한 수' 아이돌 첫 번째 주자는 레드벨벳 예리입니다.

현재 레드벨벳의 귀염뽀짝한 막내를 맡고 있는 예리.

레드벨벳은 데뷔 초, 아이린-슬기-웬디-조이 4인조 걸그룹이었지만,

'Ice Cream Cake' 활동 당시 새 멤버 예리를 영입해 5인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예리는 남다른 비주얼로 얼굴 공개와 동시에 화제였죠.

(웅성웅성) 레드벨벳에 또 예쁜 애 들어왔네... (시끌시끌)

지금 다시 봐도 너무 예쁘네요.ㅠㅠ

부탁해요

새 멤버라는 사실을 잊을 만큼 레드벨벳에 완벽하게 녹아들었습니다.

다양한 표정으로 레드벨벳 무대를 보는 재미를 더해준 예리!

레드벨벳이 상큼발랄, 귀염뽀짝한 콘셉트로 나올 때마다 200%의 소화력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헉 놀람
우리 예리 없었으면 어쩔 뻔했어 정말...?
(생각만 해도 아찔)

우주소녀 유연정도 '신의 한 수' 아이돌 멤버 대열에 빠질 수 없죠!

Mnet '프로듀스 101'을 통해 아이오아이로 먼저 데뷔했던 그는 아이오아이 활동 종료 이후 우주소녀 멤버로 합류했습니다.

우주소녀에 가장 늦게 들어온 멤버임에도 메인보컬 포지션을 맡은 유연정.

그만큼 가창력이 뛰어나다는 뜻이겠죠.ㅎㅎ

발그레 히히

춤을 추면서도 흔들림 없는 완벽한 가창력은 물론, 특유의 음색으로 우주소녀의 보컬 색을 더했습니다.

우주소녀 무대를 보다 보면 유연정이 눈에 확 띄는 순간이 꼭 있더라고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2라운드까지 진출하며 우주소녀 메인보컬의 위엄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연정이 음색 너무 좋으니까 꼭꼭 봐주세요...)

태양 아래

에이프릴 레이첼도 뒤늦게 에이프릴 멤버가 됐지만 큰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봄의 나라 이야기' 활동 당시 새 멤버로 합류했던 레이첼.

어린 시절부터 발레를 배웠던 만큼 우아한 춤선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죠.

'봄의 나라 이야기' 무대에서 독무 파트를 맡아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습니다.

춤선처럼 예쁘고 사랑스러운 보조개로 매력 뿜뿜하는 레이첼.


가장 최근 활동곡 '예쁜 게 죄' 무대를 보면 레이첼에게 안 반할 수가 없어요...!

발그레헤헤

'신의 한 수' 그 자체가 아닐 수 없는 트와이스 모모.

Mnet '식스틴' 출연 당시 데뷔조에서 탈락했지만, 이후 실력과 성실함을 인정 받아 추가 멤버로 뽑혀 트와이스에 합류하게 됐습니다.

이렇게 입이 떡 벌어지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모모인데...

탈락이라니 정말 말도 안 됩니다. 모모의 트와이스 합류는 당연한 일이었죠.

의지왕
(암암. 그렇고 말고.)

트와이스 데뷔와 함께 당당히 메인댄서 포지션을 맡은 모모.

'OOH-AHH하게' 무대 후반부 댄스 브레이크 파트에서 센터를 차지하기도 했고요!

메인댄서답게 모든 동작 하나하나가 시선을 강탈합니다.

어떤 콘셉트든 찰떡 같이 소화하고, 항상 트와이스 퍼포먼스의 중심에 서 있는 모모.

모모 덕분에 트와이스가 더 매력적인 그룹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ㅎㅎ

빨간모자 소녀

무대 밖에서는 이렇게 귀엽기까지 한 모모.ㅠㅠ

오조오억번 생각해봐도 모모가 트와이스 멤버가 된 건 '신의 한 수'의 표본입니다!

하트를 드려요

각각의 팀을 더 빛내주고 있는 예리, 연정, 레이첼, 모모!


앞으로도 꽃길만 걸읍시다...♥

음악대

작성자 정보

(주)스타영업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