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니모니

‘1000억 원’ 육박하는 '대선급' 재보궐 선거비용?

[이투데이 머니모니] 전국 재보궐 선거비용이 1000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났어요.

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대선 전초전 성격의

4•7 재•보궐선거 투표가

오늘(7일) 일제히 시작됐는데요


'미니 선거'로 불렸던

이번 재보궐 선거가 치러지는


전국 19곳의 선거비용이

1000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났어요💸



서울. 부산이 90% 차지



🔎 지난 2월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4•7 재보궐선거 경비'

자료에 따르면


재보궐 선거가 치러지는

19개 자치단체 및 지방의회

재보궐 선거 비용은

932억 900만 원입니다


/


✔️ 특히, 광역자치단체장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비용만

824억 3700만 원에 달하는데요


▶️ 서울시장 보궐선거 비용은

570억 9900만 원으로

전체 선거구 중

가장 많은 비용을 투입,


▶️ 부산시장 보궐선거 비용은

253억 3800만 원입니다



역대 당선자 맞춘 ‘선거 풍향계’?



🎈 이 가운데

‘영등포구•양천구•중구•강동구’

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어요


역대 서울시장 선거에서

족집게처럼 당선자를

가려냈던 곳들이기 때문인데요!


이 지역에서는 당선자뿐만 아니라

득표율까지 근접하게 맞춰,


지역 표심이 곧

‘선거 풍향계’로 불리고 있어요



공통점은 ‘중도’



💡 특히 영등포구는

8번의 선거 중에서 6번이나

서울시장 당선자 득표율을

가장 근접하게 맞췄어요


이들 4개구는 역대 선거에서

진보•보수 간 격차가 적은

대표적인 중도 지역으로 분류돼요


/


📍 즉, 진보•보수 성향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곳일수록 민심에 민감해


당선자를 맞출 확률이

높다는 의미죠



작성자 정보

머니모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