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니모니

[‘92년생 김유진’이 사는 법] 취업도 결혼도 출산도…‘부모 찬스’없인 절망뿐

[이투데이 머니모니] 끊어진 ‘계층 사다리’

23,4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7년 지방행정직 9급 공무원에 

합격한 남승민(가명·28) 씨,


고향 도청에서 2년간 일하면서 

매일같이 그가 느낀 건

‘계층 격차’ 입니다


사람을 판단하는 기준은

"쟤는 어디 출신"이라는 말과 함께

'어떻게 공직 사회에 들어왔느냐',

‘부모가 뭘 하더라’에 따라 정해진다고 해요


.  .  .


출판업계에서 일하는 박은수(가명·29) 씨

“집안에 물려받을 자산이 있으면

뭐든 시간이 단축된다”며



“어렸을 때부터 외국에 살던 아이들은

취업이나 인턴 자리를 구할 때도 더 유리하다.

집을 살 때도 돈을 모을 시간을 

줄일 수 있지 않으냐”고

반문했어요



◇ 입시·취업 장벽 넘어도
마주하는 건 ‘불평등’


90년대생이 현실에서 박탈감을 느끼는 건

이들이 입시·취업 시장에서 

그만큼 치열하게 살았기 때문입니다


입학사정관제와 학생부 종합전형 등

대규모 입시 제도 개편이 

90년대생들이 대입을 준비할 무렵 이뤄졌어요


이들은 고등학생 때부터 수상 실적이나 대외활동 등

스펙 관리에 목을 매야 하는 첫 세대가 됐어요


핀테크 업계에서 일하는 김민용(가명·26) 씨는

“자기소개서에 쓸 걸 찾느라 

구미에서 서울까지 캠프를 다니고

등산도 해야 했다”고 전했습니다



"결혼하려고 학원 다녀요"…결혼, 꼭 할 필요 있나요?


◇ 힘들게 대학 들어갔지만…
굳게 닫힌 취업문


90년대생(2009~2018학번) 4년제 대학 졸업자는

356만 여명으로 모든 세대 중 가장 많은데요,


이들이 마주하는 고용 지표는 사상 최악입니다.


지난해 5월 통계청이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미취업 상태인 15~29세 청년은

통계 작성 후 가장 많은

93만4000여명으로 조사됐어요


◇ 90년대생의 계층 간 장벽,
급여와 자산에서도 드러난다


‘2018년 대졸자 직업이동 경로 조사’에 따르면

2016년 대학을 졸업한 1990년대생 가운데


부모 자산이 10억 원 이상이라는 사람의

월 평균 초임은 평균 261만 원이었어요


부모 자산이 5000만 원 미만이라는

응답자의 초임은 

그 4분의 3(월 192만 원)에 그쳤다고...!



◇ 시험 합격도
'계층'따라 간다?


취업 뿐만이 아니라

시험도 '계층'을 따라간다고 하는데요,

가장 객관적이라는 공무원 시험부터 그렇습니다


2019년 한국교원대 

석사 과정 김도영 씨가 쓴 논문을 보면,


소득 하층 청년(하위 30%)과 상층(상위 30%)

청년의 9급 공무원 시험 응시율은

각각 8.7%, 5.28%였으나


합격률은 

소득 상층 청년(24.99%)이 

하층 청년(17.79%)을 앞섰어요




"결혼식 안해요" 요즘 트렌드는 결혼 대신 '이것'


◇ 결혼·출산에서도
‘부러진 사다리’걱정


90년대생들은 이러한 불평등이

앞으로도 이어질까 우려한다고 해요


출산과 교육방면에서도 자신이

아들딸에게 사다리 노릇을 잘할 수 있을까 걱정합니다


철강 회사에 다니는 안유빈(가명·29) 씨는

“친구 같은 아버지가 되고 싶다”면서도

“그러려면 집 걱정 안 하고

문화생활도 종종 누릴 수 있을 정도로

기본적인 생활 여건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어요



IT(정보통신)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정승우(가명·24) 씨도

“자녀가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부모가 되고 싶다”면서


“이를 위해선 부모로서 시간과 경제적인 부분을

어느 정도 갖춰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내 집 마련은 언제? 부모님 '이것' 따라 결정된다

작성자 정보

머니모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