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경대전

LG생활건강, 코로나에도 장밋빛 매출 비결은 (ft. 2020 3분기 실적)

[카운트머니] 10분만에 재무제표로 기업가치를 한 눈에!

21,9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카운트머니


안녕하십니까. 돈 세는 남자 정석문입니다. 국내 코스피 시장에 상장되어 있는 기업 중에 가장 비싼 주식 중 하나죠. 오늘은 양자민 회계사와 함께 ‘LG생활건강’에 대해서 분석해보겠습니다. 



사업부문은 '화장품·생활용품·음료' 크게 세 가지!


LG생활건강, 굉장히 친숙한 회사죠.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샴푸, 비누, 화장품 등등 생활용품들을 만드는 그런 회사입니다.


사업 부문은 크게 3가지로 볼 수 있는데요.


[생활용품 / 화장품 / 음료] 총 세 가지로 나뉘고요.


화장품에서 유명한 브랜드는 ‘후’, ‘숨’, ‘오휘’, ‘빌리프’ 등이 있고요.


음료 부문은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환타’, ‘파워에이드’, ‘미닛메이드’가 있는데요.



부문별 매출 비중 살펴보겠습니다.


뷰티사업부, 생활용품사업부, 음료사업부 하고 3가지 인데요.


올해 화장품사업은 55%, 생활용품이 25%, 음료가 20% 였습니다.



LG생활건강, 전 과목 '우등생'…코로나에도 매출↑


LG생활건강은 럭셔리 부문 (브랜드- ‘숨’, ‘후’)에서 단연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데요.


국내 시장으로 치면 점유율이 27% 가량 됩니다.


[양자민 / 회계사 : 음료수 ‘코카콜라’ 모르시는 분 없잖아요. 스프라이트’, ‘환타’, ‘미닛메이드’. 모르는 게 없어요. LG생활건강’은 전 영역에서 모두 다 잘 하고 있는 업체인 것 같습니다.]


[정석문 / 아나운서 : 그러니까요. 자신들이 진출한 그 업종에서는 거의 시장 탑 수준이다.]



전 영역에서 우수한 실적을 보이고 있으나 부문별로 경쟁업체는 있습니다.


먼저 화장품에선 아모레퍼시픽, 생활용품 부문은 '애경', 음료 부문은 동아 오츠카 정도가 경쟁 업체인데요.


[양자민 / 회계사 : 그런데 모든 영역에서 1등을 놓치지 않고 있습니다.]


[정석문 / 아나운서 : 엄청난 회사인데요? 주가가 비싼 이유가 있네요.] 



[양자민 / 회계사 : 다 잘하기가 쉽지 않거든요? 그런데 다 잘합니다. 그리고 매출액이 계속 늘어요.]


[정석문 / 아나운서 : 매출액이 계속 는다고요? 코로나가 터져서 화장을 안 한다고 하던데….]



[매출 실적 관련 Q&A]


Q. 코로나가 터졌는데도 매출이 오른 이유는?


→ 생활용품의 매출이 호조였습니다. 화장품으로만 국한해서 본다면 매출이 떨어졌지만, 생활용품에서 메꾼겁니다.


Q. 생활용품 매출 말고 전체 매출 실적을 견인했던 것은?


→ 해외 매출이 늘었습니다. 수출을 잘한 건데요. 수출이 3분기 기준으로 봤을 때, 작년 온기보다 매출이 높습니다.


Q. 화장품은 면세점 매출이 큰 편이라 타격이 클 거라 예측됐는데, 화장품 매출이 생각보다 잘 나온 이유는?


→ 중국 온라인 판매가 늘었습니다. 수출이 3분기 기준으로 봤을 때, 작년 온기보다 매출이 높은데요. 국내 화장품 매출은 줄었지만 해외 매출은 유지했습니다.



여러 악재에도 매출 상승세 뚜렷…역성장이란 없다! "15년째 성장 중"


[양자민 / 회계사 : 제가 찾아봤더니, 59분기 연속으로 성장했습니다. 59분기면 약 15년 연속 성장 한거에요.]


[정석문 / 아나운서 : 한 분기도 역성장이 없었다?]


[양자민 / 회계사 : 네. ‘영업이익률은 62분기 연속으로 성장했다.’ 라고 발표하더라고요. 말이 돼나, 싶었는데 장기적으로 성장을 계속 회사는 처음 봤습니다.]


[정석문 / 아나운서 : 희한한 회사네요. 시가 총액이 12조 6천억입니다. ‘LG생활건강’ 오늘 날짜로 157만 1천원인데 10년 주가도 엄청 올랐습니다. 10년 전에 34만원이었는데 주가가 꾸준하게 올랐네요.]



우리가 항상 기업들을 볼 때, 주요하게 보는 포인트들 중 *대손충당금이 있는데요.


LG생괄건강은 대손충당금 설정률이 1.7%밖에 안됩니다.


[양자민 / 회계사 : 사실상 *B2C 영업을 하고 있잖아요. *B2B가 아니라요. 그러다 보니까 고객들이 대부분의 결제를 할 텐데, 크게 대손이 날게 없죠.]


[정석문 / 아나운서 : 떼이는 것도 없다는 거잖아요.]


[양자민 / 회계사 : 맞습니다. 현금 흐름은 계속 좋고, 영업이익률도 좋고, 제가 봤을 때, ‘이 회사는 흠잡을 게 없다.’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 잠깐! 용어정리 TIP


* 대손충당금 : 재무상태표의 자산으로 표기되는 받을어음·외상매출금·대출금 등 채권에 대한 공제의 형식으로 계산되는 회수불능 추산액.


* B2C : (기업↔소비자) 기업이 제공하는 물품 및 서비스가 소비자에게 직접적으로 제공되는 거래 형태.


* B2B : (기업↔기업) 기업(business)과 기업(business)이 거래 주체가 되는 거래 형태.



# 카운트머니가 뽑은 LG생활건강 KEY 포인트


☞ 사업 부문 '생활용품·화장품·음료' 크게 세 가지!

☞ 3Q 매출 5조 7500억, 영업이익 9646억

☞ 59분기 연속 성장…영업이익률 62분기 연속 상승세

☞ 화장품 부문 매출, 작년 62%→올해 55% 다소 하락

☞ 화장품에서 떨어진 수익, 생활용품·음료 매출로 커버!

☞ 코로나發 악재에도, 화장품 부문 중국 온라인 매출↑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총괄: 최서우 뉴미디어부장

진행: 정석문 아나운서

구성: 최다은 편집자

제작: SBSCNBC                    

COPYRIGHT © SBS Medianet

작성자 정보

경대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