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엘르 코리아

민낯이어도 괜찮아! 스타들의 볼 캡 스타일 5

꾸미기 귀찮은 날엔 볼캡을 써봐요. 대충 눌러써도 스타일리시해 보이는 마법이 일어납니다.

77,1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푹 눌러쓰는 볼캡의 꾸안꾸 매력!

스타들은 어떻게 볼캡을 썼을까?

요!힙합!
곽지영

네이비 볼 캡과 잘 어울리는 블루 니트를 선택한 곽지영. 데님 스커트를 매치해 톤 온 톤 코디를 보여주었어요. 화이트 삭스와 스니커즈로 스포티하게 마무리해 캐주얼하면서도 활동적인 데일리룩을 선보였어요.

강민경

볼 캡의 모던한 변신! 캐주얼한 룩에만 어울린다는 생각은 놉! 각 잡힌 재킷이 부담스러울 땐, 볼 캡을 활용해보세요. 강민경처럼 ‘꾸안꾸’ 스타일을 연출하는 데 도움을 줄 거예요.

김나영

김나영은 클래식한 트위드 재킷에 데님 팬츠와 볼 캡을 매치했습니다. 여기에 모던한 백과 컨버스 스니커즈를 매치해 업타운 & 다운타운 스타일을 절묘하게 활용했죠. 모자를 활용하기 어렵다면, 김나영의 믹스매치 스타일링을 통해 힌트를 얻어보세요.

레드벨벳 슬기

레더 재킷과 볼 캡을 활용해 베이식한 조화를 보여준 슬기. 심플한 화이트 블라우스에 와이드 핏의 치노 팬츠로 군더더기 없는 스타일링을 보여줬어요. 볼 캡과 팬츠, 핸드백의 컬러를 통일해 세련된 룩을 표현한 슬기의 센스가 돋보이는 순간!

오연서

존재감 있는 아우터와 볼 캡만 있다면 외출 준비 완료! 오연서는 와이드한 칼라가 돋보이는 트렌치코트에 볼 캡을 더해 진정한 ‘꾸안꾸’룩을 완성했어요. 가벼운 집 앞 약속에 이만한 룩이 없죠? 이너를 크게 신경 쓸 필요도 없고 헝클어진 헤어와 민낯도 적당히 커버하는 실용만점 스타일링!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