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후지필름의 새로운 미러리스 카메라, X-T30

레트로한 매력을 한껏 살렸습니다.

2,2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후지필름에서 2019년 첫 신제품으로 미러리스 카메라 X-T30을 선보였다. X-T30은 X-T3의 경량화 모델로 X-T3와 거의 비슷한 성능을 갖췄으나 가격은 합리적으로 조정한 하이엔드 모델이다.

2,610만 화소 X-Trans 센서와 X-Processor4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그대로 일반 이미지 품질은 그대로 유지했다. 영상도 4K 영상으로 6K로 촬영해 다운샘플링하는 방식을 유지했으나 4K@30fps 촬영까지만 지원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여기에 기존 필름 시뮬레이션에 더해 X-H1에서 호평 받은 동영상 특화 필름 시뮬레이션 ‘이터나’도 탑재했다.
X-T3의 레트로한 SLR 카메라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받았으며, 크기와 무게는 소폭 줄어 118 x 83 x 47mm에 배터리를 포함해 383g이다. 전작과 달리 조그스틱이 추가돼 사용성을 더한 점도 특징이다.

후지필름은 X-T30과 함께 후지논 XF16mm F2.8 R WR 렌즈도 함께 공개했다. 후지논 XF16mm F2.8 R WR 렌즈는 35mm 환산 기준으로 24mm 화각을 갖춘 최대 조리개 값 F2.8의 고화질 렌즈로 무게 155g, 길이 45.4mm의 가볍고 콤팩트한 디자인을 채택해 휴대성을 살릴 것으로 보인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