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리뷰] LG 그램 17: 당신이 그램 17을 사면 벌어지는 일

이제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요.

1,9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북 혁신의 아이콘’. ‘명품 노트북’. ‘노트북 시장의 대세’… 이 모든 설명은 LG전자의 그램(Gram)으로 향한다. 노트북 시장에서 ‘휴대성의 극대화’라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그램은 2019년을 맞아 새로운 가치를 더했다. 작고 가벼운 바디에 여태껏 볼 수 없던 17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들고 온 것이다. 이름하여 ‘LG 그램 17’.

여태껏 볼 수 없던 ‘휴대성 뛰어난 17인치 노트북’인 LG 그램 17. 여태껏 볼 수 없던 노트북인 만큼, 여태껏 볼 수 없던 매력을 갖췄다. 이 매력에 빠지면 벌어지는 일. 당신이 LG 그램 17을 사면 벌어질 일을 소개한다.

하나. 17인치의 대화면 : 이제 작은 화면을 볼 수 없을걸?

17인치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노트북은 예전에도 있었다. 아니, 정확히는 17인치 노트북이 업무용 노트북의 기준이었을 때가 있었다. 데스크톱을 대체할 수 있는 뛰어난 생산성의 노트북. 노트북 시장의 주류가 15인치가 된 요즘도 17인치 노트북을 찾는 사람이 있는 건 아마 그런 이유에서일 테다. 탁 트인 시야를 갖춘 디스플레이를 찾는 수요가 있기에 요새는 스마트폰도, 태블릿도 화면이 커지는 추세다. 바로 이 지점을 LG전자가 정확히 짚었다. 뛰어난 생산성을 갖춘 17인치 노트북, LG 그램 17으로 말이다.



| LG 그램 15.6인치와 비교해도 확실한 차이가 난다.


데스크톱을 쓸 때나 보던 넓은 화면. 넉넉한 작업 공간은 남부럽지 않을 정도다. 이 넓은 공간에 익숙해진 이상, 작은 화면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넓은 디스플레이라는 15인치도 LG 그램 17에 비하면 30%나 줄어든 답답한 공간이다. 16:10 화면비의 넓은 디스플레이는 세로로 나열된 웹 환경에서 더 많은 정보량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한다.

여기에 LG 그램 17은 그램 시리즈 최초로 WQXGA(2560×1600)의 초고해상도를 채택했다. sRGB 96% 수준의 생생하고 정교한 색 재현력은 사진 편집, 영상 작업 등 이미지를 가지고 하는 모든 작업에서 뛰어난 생산성을 불러온다. 넓은 작업공간에서 하는 사진 편집 작업은 속이 시원하다. 괜히 17인치 노트북을 찾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한 가지만 더, 쨍쨍한 디스플레이와 1.5W의 내장 스피커. 헤드폰을 쓸 때 11.1채널 서라운드 감상을 지원하는 DTS Headphone: X를 지원하는 오디오 기술 몰입도를 높인다. 생생한 디스플레이, 그리고 풍성한 오디오 기술은 유튜브 감상이나 영화 감상 등, 콘텐츠 소비에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둘. 기네스북에 오른 1,340g의 놀라운 무게 : 다른 노트북은 무거워서 들지 못할걸?

현존하는 17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춘 노트북의 무게를 곱씹어보자. 2kg을 훌쩍 넘는 제품이 즐비하다. 이런 시장에서 한 손으로 번쩍 들 수 있는 1,340g이라는 LG 그램 17의 무게는 충격을 주기 충분하다.


| 한 손으로 번쩍


휴대성은 주로 무게에서 비롯되는 법. 웬만한 전공 서적보다 가벼운 LG 그램 17의 무게는 들어볼수록 신기하다. 크기만 보고 무게를 지레짐작했다가, 직접 들었을 때의 놀라움은 직접 체험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마력이다. 지난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봤다시피 LG 그램 17은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타사 15인치 노트북과 비교한 모습


가벼운 무게뿐만이 아니다. 크기는 380.6×265.7×17.4mm로 15인치 노트북 수준에 불과하다. 얇은 베젤 덕분에 이룬 결과로 이렇게 크기가 작은 덕분에 15.6인치 노트북 파우치를 비롯해 어떤 가방이든 부담 없이 넣을 수 있다. 다시 말해, 휴대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가벼워서 금세 휘어지거나 부서지진 않냐고? 가벼워진 그램에 늘 그림자처럼 따라붙는 걱정이다. 하지만 LG전자는 이를 밀스펙 통과라는 수단으로 정면 돌파했다. 외부 충격에도 문제없이 작동할 수 있는 튼튼한 내구성이 LG 그램 17에 담겼다.

지금까지 17인치 노트북을 들고 다니며 작업한다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 물론, 필요하다면 힘들어도 노트북을 들고 가 작업할 수 있다. 그러나 그램과 함께라면 말 그대로 ‘들고 다니며 작업’할 수 있다. 어디든지 가지고 다니며,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다. LG 그램 17의 무게는 이를 할 수 있게 한다.

셋. 8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의 뛰어난 성능 : 이 정도 빠르기가 아니면 답답할걸?

무게를 덜어냈다고, 성능까지 덜어냈을까? LG 그램 17이 노트북의 혁신을 이뤄냈다고 하는 건, 무게를 덜어내면서 성능은 여전히 뛰어나기 때문이다. 아니, 발전을 이뤄냈다.

최신 8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7세대보다 퍼포먼스가 최대 40% 증가한 LG 그램 17. 여기에 전작과 같은 확장성도 그대로다. 3개의 USB 풀 타입 단자와 HDMI 단자. 마이크로SD 카드 슬롯과 3.5mm 오디오 단자는 외부와의 확장성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 USB 타입C 단자로는 충전도 할 수 있고, 데이터도 전송할 수 있다.


특히 LG 그램 17에 있는 썬더볼트 3 단자는 현존하는 규격 중 가장 빠른 속도를 갖춘 규격으로, 전원 충전은 물론이거니와 다양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다. 외장형 그래픽카드(eGPU)가 대표적인 예로, 그동안 아쉬웠던 그래픽카드의 부재를 해결할 수 있다. eGPU를 연결하면 그동안 군침만 삼켰던 배틀그라운드 같은 고성능 게임도 할 수 있다.

|물론 게임을 ‘잘’ 하게 된다고는 안 했다.


다양한 확장 단자가 외부와의 확장성을 뜻한다면, 지난 그램부터 지원한 듀얼 슬롯은 내부 확장성을 뜻한다. SSD와 DDR4 램 추가 공간이 있어 최대 1TB SSD 저장공간과 16GB 램으로 확장할 수 있다.
모바일마크 2014 기준으로 최대 19.8시간에 이르는 배터리 시간, 기가비트급 무선랜 지원… 이렇게 빠른 노트북에 적응한다면, 이제 이보다 느린 컴퓨터는 손도 대기 싫어질지도 모른다.

노트북 기준을 새롭게 정의할 노트북

매년 혁신을 이어가는 LG전자의 명품 노트북 브랜드인 LG 그램(LG Gram). 작년에 등장한 2018년 올뉴그램은 ‘이 이상의 혁신이 나올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완벽에 근접한 노트북이었다. 그러나 LG전자는 LG 그램 17로 또 다른 혁신을 이뤄냈다.


그야말로 명품 브랜드가 명품다운 명품을 내놓은 격이다. 한번 만지면 역체감이 심해서 과거로 돌아갈 수 없는 마약 같은 노트북. 당신의 노트북 기준을 완전히 새롭게 정의할 노트북. 그것이 바로 2019년에 당신이 만날 17인치 노트북. LG 그램 17이다.



*Sponsored Content by LG Electronic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