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노이즈캔슬링 무선 이어폰계의 다크호스 등장?

Sgnl HB-N50 리뷰

6,8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선 이어폰 중에서 노이즈캔슬링 기능이 있는 제품을 생각해보자. 헤드폰은 요즘 날씨에 쓰기 힘드니까 그건 제외해도 소니, 보스 정도를 제외하면 강렬한 인상을 주는 제품들은 많이 없다. 그런 와중에 눈길이 가는 제품이 등장했다. Sgnl HB-N50(이하 N50)이라는 제품인데, 일단 가격이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블루투스에 노이즈캔슬링까지 탑재했는데 10만원선?! 과연 다크호스가 될 수 있을까?


이놈들이…


N50은 이놈들연구소가 만들었다. 업체 이름이 상당히 낯설고 많이 독특하다. 그런데 얼리어답터 기사로 한 차례 소개한 바 있는 곳인데, 귀에 손가락을 대고 전화를 할 수 있는 스마트 스트랩 ‘시그널(Sgnl)’을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로 진행하며 유명해졌던 바로 그곳이다. 역시 뭔가 범상치 않다 했더니 이번엔 노캔 블루투스 이어폰을 만들었을 줄이야.


디자인


길쭉하고 둥글둥글한 배터리, 플랫한 케이블… 일단 어디서 많이 본듯한 디자인인데? 맞다. Beats X를 닮았다. 근데 양쪽 케이블이 좀 더 짧다. 그래서 확실히 덜 어색하다. 왠지 모르게 사마귀 권법을 연상시키는 Beats X 특유의 길다란 케이블을 보다가 이걸 보니 마음이 안정되는 느낌이다.


배터리와 조작부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실리콘으로 마감되어 있다. 케이블은 플랫한 형태인데 딱히 고급스러운 느낌은 아니다. 전체적으로 스포티한 인상. 목에 닿는 부분은 유연성이 높으면서도 형태를 제대로 잡고 있어 목에 착 달라 붙어 편하다. 유닛부는 크기가 적당하고 디자인은 군더더기 없는 인상이다.


착용감


노이즈 캔슬링의 기본은 차음성 좋은 착용감! N50은 내가 사용해본 이어폰 중에서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착용감이 편했다. 실리콘 이어가이드와 이어팁의 2중 구조라서 귀에 쫙 붙으며 고정도 잘 된다. 재질상 먼지가 매우 잘 달라붙는다는 것 빼곤 만족스러웠다.


음질


우선 N50은 살짝 먹먹한 저음 위주의 두툼한 음색을 가졌다. 극저음도 상당히 강조되어 있어 영화관에서 액션 영화를 볼 때 느껴지던 그 진동이 강력하게 울려댄다. 머리가 어지러울 정도로 박진감이 넘쳐 흐른다. 저음역대가 상당히 많이 부스트 되어있어서 자칫 중고음역대가 가려지지 않을까 우려되었는데 다행히 그렇게 느껴지진 않았다. 마스킹되지 않는 선에서 자극적이지 않게 중고음의 적정량이 강조되어 있다. 독특한 점은 보컬과 쇳소리에 잔향감이 잘 느껴진다는 건데, 그래서 공간감이 꽤 살아난다. 고음역대도 마찬가지로 영역을 지키면서 올곧게 뻗어 나온다. 전체적인 해상력도 준수하다. 출력도 빵빵하다.


요약하면, 아웃도어에서 청취하기 딱 좋은 저음 부스트 위주에 마스킹을 방지하는 V형의 음색이다. 보통 일컬어지는, 플랫하고 단단하며 응답 속도 빠른 하이파이의 느낌과는 반대. 소니의 클리어 베이스 음장을 좋아한다면 매우 만족할 수 있을 듯하다.


노이즈 캔슬링


오른쪽 파츠에 버튼이 하나 있다. 노이즈 캔슬링 버튼이다. 엄지손가락으로 누르기 딱 좋은 위치다. 조작이 매우 심플하다. 짧게 눌러서 켜거나 오픈이어 모드로 진입할 수 있고, 길게 누르면 아무 것도 적용되지 않는 노멀 모드다.


노이즈 캔슬링의 경우 보스 제품 기준으로 6~7단계 정도의 느낌과 유사한 인상을 받았다. 모든 소리를 전부 다 잘 막는 건 아니고 지하철이나 버스의 커다란 엔진 소리(저음역) 위주로 걸러주는데 이 차단이 상당히 효과적으로 이뤄진다. 오픈형인 에어팟을 쓰다가 N50으로 들으면, 적막하고 고요한 세상에 음악과 나만이 남은 것 같아 몰입이 더 잘된다. 사무실에서는 컴퓨터의 팬 작동 소리나 선풍기의 세찬 모터 소리를 아주 효과적으로 막아주었다. 그리고 청축 키보드의 시끄러운 타건 소리도 70% 정도 막아주는 느낌. 사람 목소리의 경우는 귀를 손으로 막고 듣는 것처럼 가려진다. 세상이 이렇게나 시끄러웠구나, 엄청난 소음에 내 귀가 피곤했겠구나 새삼 깨닫게 된다.


오픈 이어 컨트롤(주변 소리 감지)


오픈 이어 컨트롤은 쉽게 말하면 일반적인 노캔 제품들의 ‘히어스루’와 비슷한 기능이다. 이어폰을 귀에서 빼지 않고도 주위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모드다. 유닛 외부의 마이크를 통해 들어오는 소리를 증폭해주는데, 이 증폭이 상당히 자연스럽다. 이름이 오픈 이어인 만큼, 정말 오픈형 이어폰 하나 정도만 귀에 꽂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기존 제품들은 주위의 소리를 스피커로 틀어 주듯이 뭔가 인위적이거나, 화이트 노이즈를 과하게 발생시키는 경우가 더러 있었는데, N50은 그에 비해 무척 자연스럽다. 밀폐형 유닛임에도. 또한 조작도 간편하고 모드 변환 속도도 빨라서 만족스러웠다.


편의성


N50은 멀티페어링도 지원한다. 2대에 연결을 붙여 놓을 수 있다. 동시 송출은 불가. 다만 멀티페어링이 가능하다는 자체로 이미 편의성에 플러스 1이다. 아이폰에서 음악을 듣다가 아이패드에서 유튜브 영상을 휘리릭 볼 수 있는 것이다.


3버튼으로 음악 컨트롤이나 통화 수신도 쉽게 할 수 있는 건 기본. 통화 품질도 준수하다.

배터리


배터리는 노이즈 캔슬링을 항시 켜놓고 있을 때 스펙 상으로 9시간 정도 음악 재생이 가능하다. 노멀 모드로는 최대 13시간. 이 정도면 기능 대비 괜찮은 편이다. 체감적으로도 일상적인 사용으로 하루 이상은 충분히 쓸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하게 느껴졌다. 다만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전원을 바로 바로 꺼두는 게 좋겠다. 대기 시간이 400시간으로 길긴 하지만 어쨌든 저절로 전원이 꺼지지는 않기 때문.


휴대성


목에 많은 시간 걸려 있어야 할 이런 이어폰의 특성상, 유닛이 얼마나 덜렁거리지 않느냐가 휴대성의 관건일 듯하다. N50의 유닛은 각 뒤통수에 자석이 내장되어 있어서 서로 기분 좋게 촥 붙는다. 이것도 Beats X랑 비슷하다. 편하다. 자력이 조금만 더 셌다면 훨씬 만족스러웠을 듯하다.


연결성


기존의 이런 형태의 블루투스 이어폰들에게선 무선 연결의 불안정성을 느끼긴 힘들었었으나, N50의 경우는 당황스러울 정도로 지터 현상처럼 음악이 튀는 듯한 현상이 빈번하게 발생했다. 특히, 사람과 자동차 많은 길거리를 활보한다든지, 애플워치를 착용한 손에 스마트폰을 들고 걸어 다닐 때. 가만히 앉아 있는 상황에서는 그러한 현상이 거의 없었으나 길거리를 활보하기 시작하면 불안감이 엄습하기 시작하였고 슬픈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그래서 제조사와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한 결과, 리뷰를 위해 체험한 제품은 1차 샘플인데 수작업 공정의 비율이 많아 그랬을 가능성이 있었다며 2차 샘플 제품을 다시 받았다. 사용해본 결과는 해당 현상이 80% 이상 감소한 느낌이었다. 그래도 가끔씩 튐 현상이 발생하긴 했는데, 이 2차 샘플도 일부 수작업 공정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완전치 않을 수 있다는 답변을 받았으며, 다만 자체 무선 테스트에서는 완전 무결한 수준으로 안정적인 연결을 보여주었다고 한다. 


최종적으로 자동 공정을 통해 제조되는 제품은 7월 말부터 일본에 첫 개시를 한다고 하며, 그 중 하나는 내가 다시 사용해볼 기회가 있다고 하니 그 최종 제품을 받아 다시 써본 후 연결 안정성에 대한 소감을 이 단락에 추가할 예정이다. 어쨌든 현재까지의 상황을 요약하면, 수작업 공정이 일부 적용된 샘플 제품의 특성상 음악이 튀는 현상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음질부터 노이즈 캔슬링, 오버 이어 컨트롤, 배터리까지 전반적으로 상당히 마음에 들었기 때문에 연결성에 대한 아쉬움이 더 크게 느껴졌던 만큼 최종 시판되는 제품은 아무런 이상이 없기를 누구보다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다.


결론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한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은 선택지가 생각보다 많지 않은데, N50은 꽤 매력적인 보기임이 확실하다. 베이스 특화된 음질적 측면으로나, 깨끗한 노이즈 캔슬링 기능, 자연스러운 오버 이어 컨트롤, 넉넉한 배터리와 멀티페어링 기능까지 골고루 준수하다. 그리고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까지 갖췄으니… 괜찮은 노이즈 캔슬링 무선 이어폰을 찾는다면 추천한다. 




장점 

– 묵직한 저음에, 기죽지 않는 중고음역대의 조화

– 가벼운 무게, 편안하게 붙는 착용감

– 준수한 성능의 노이즈 캔슬링과 뛰어난 오픈 이어 컨트롤

– 넉넉한 배터리 타임

– 가격


단점 

– 전원은 알아서 꺼지지 않는다. 직접 꺼줘야 한다.


주요 정보 

– 유닛 형태: 밀폐형

– 블루투스: v4.1

– 코덱: SBC, AAC

– 주파수 응답: 20Hz – 20KHz

– 노이즈 캔슬링: 최대 -28dB

– 마이크: ANC용 x2, 통화용 x1

– 무게: 35g

– 배터리 타임: 최대 13시간 재생(노이즈 캔슬링 시 최대 9시간), 대기 최대 400시간

– 충전 단자: Micro USB

– 멀티 포인트: 지원

– 최대 연결 거리: 10m

– 방수: IPX4 (생활 방수)

– 구성품: 이어폰 본체, 이어팁 3쌍, 이어가이드 3쌍, 마이크로 USB 케이블, 파우치, 매뉴얼

– 가격: 139,000원 (얼리어답터 쇼핑몰 예판가 99,000원)

– 제품 협찬: 이놈들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