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애플이 만든 맥북 프로를 위한 가죽 슬리브

여전히 아름답고, 여전히 비싼 액세서리

9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작년 가을, 애플은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 전용 가죽 슬리브를 선보인 후 곧바로 12인치 맥북을 위한 가죽 슬리브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맥북 액세서리는 다양하지만, 여태까지 맥북을 보호하는 케이스류는 애플이 출시한 적 없기에 작년에 선보인 슬리브는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큰 관심을 끌었죠.


하지만 동시에 12인치 맥북은 슬리브를 내놓으면서, 맥북 프로는 왜 찬밥신세냐는 볼멘소리도 함께 나왔습니다. 

그로부터 9개월. 애플은 맥북 프로 제품군을 은밀하게 리프레시하면서 맥북 프로용 가죽 슬리브도 함께 선보였습니다. 이제 맥북 프로에서도 가죽 슬리브를 당당하게 쓸 수 있습니다.

제품 설명은 지난 맥북 가죽 슬리브와 마찬가지로 고급 유럽 가죽을 썼다는 단조로운 설명만 있습니다. 내부엔 부드러운 극세사 안감을 덧대 맥북 표면에 생길 수 있는 흠집을 막았다고 합니다.

앞면에는 애플 로고가, 뒷면에는 고무 패킹 부분을 마련해 맥북 프로가 꼭 알맞게 들어갈 수 있도록 신경 쓴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앞뒤 구분이 있는 만큼 거꾸로 끼워 넣으면 곤란하겠죠?

이번에는 미드나이트 블루, 새들 브라운에 이어 블랙 색상이 추가된 점도 특징입니다. 검은색 슬리브에서 나오는 영롱한 은회색 맥북 프로. 이견은 있을 수 있지만, 역시 ‘맥북 프로라면 실버지’라고 외치시는 분께 매력적인 조합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덧붙여 12인치 맥북 가죽 슬리브도 블랙이 함께 출시했습니다.

리프레시된 맥북 프로의 디자인이 달라지지 않았으므로 2016년 이후 맥북 프로는 모두 슬리브를 끼울 수 있습니다. 다만, 맥북 프로 가죽 슬리브 설명엔 슬리브를 씌운 채로 충전할 수 있다는 문구가 없어 직접 충전할 수 있는지는 제품을 씌워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네요. 슬리브의 디자인으로 봐서는 씌운 채로 충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위 이미지처럼 살짝 빼놓은 상태에서 충전할 수는 있겠지만요.

현재 가로수길 애플 스토어에서 바로 픽업할 수 있다고 나오며, 배송도 1영업일 이내로 표시돼 재고는 여유로운 것 같습니다. 12인치 맥북 가죽 슬리브의 가격이 19만9천원이었죠. 13인치 맥북 프로용 가죽 슬리브는 24만원, 15인치 맥북 프로용 가죽 슬리브는 27만원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