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구글의 모듈형 스마트폰, 아라 프로젝트

25,9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구글의 모듈형 스마트폰, 아라(ARA) 프로젝트가 드디어 실체를 드러냈습니다. 지난 2015년 1월, 살짝 모습이 공개된 적이 있는데요. 이후로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잠잠하다가 다시 부활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많은 게 달라진 듯 합니다. 1년 전 버전은 지나치게 많은 욕심을 부린 듯했는데요. 모듈을 교체할 수 있는 뒷면이 마치 프랑켄슈타인과 같은 모습이었죠.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프로토 타입은 좀 더 현실적인 모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교체할 수 있는 모듈은 총 6개. 부족해 보이지만 디자인적으로는 깔끔합니다.

모듈을 교체하는 방법도 달라졌습니다. 기존에는 슬라이드 방식이었는데 자석처럼 붙이는 방식이죠. 두께는 조금 얇아진 듯 합니다. 다만 떨어뜨렸을 때 얼마나 버텨줄지는 모르겠습니다. 
관련 영상 속에서는 e잉크를 사용한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카메라, 스피커, GPS 등의 모듈을 교체하는 모습이 나오는데요. 모듈형 스마트폰의 본질인 맞춤형 스펙은 만족하는 것 같습니다. 다만 CPU나 RAM, 배터리 등은 교체가 불가능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쪽짜리 맞춤형 스펙이라고 할 수 있죠.

조금 미심쩍은 생각도 듭니다. 영상에서 교체하는 모듈의 기능은 요즘 스마트폰이라면 절대 빠지지 않는 기능들인데, 특정 상황에 맞게 모듈을 교체할 필요가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각각의 모듈이 얼마나 성능을 발휘할지 궁금하네요. 
모듈형 스마트폰의 이점은 오래되거나 고장 난 모듈을 새 모듈로 교체할 수 있는 것일 텐데 카메라나 스피커보다 CPU나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게 좋지 않을까요? 카메라나 스피커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스마트폰이 작아지거나 얇아지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하지만 기대는 됩니다. 이런 아이디어가 모여 세상을 바꾸기 때문이죠. 구글 아라폰은 오는 가을에 개발자 키트를 출시할 예정이고요. 2017년에는 일반 소비자도 구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참고 링크 : 구글 아라

-에디터 코멘트-
뻔한 모듈말고 다양한 게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