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리어답터

애플이 새로 발표한 4인치의 아이폰 SE

21,3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장사를 아주 잘 하는 기업 애플이 오늘 새로운 아이폰인 ‘아이폰 SE(iPhone SE)’를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새롭지만 전혀 새롭지 않은 아이폰이죠. 일단 무수히 퍼져왔던 루머대로 4인치 화면의 작은 아이폰입니다.

겉모습이 아이폰 5s와 판박이처럼 흡사합니다. 6 시리즈의 둥글한 느낌의 모서리와 절연띠를 작은 모델로 재현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살짝 김이 샌 느낌입니다. 무게는 아이폰 5s보다 1g 늘었는데 거의 같다고 봐도 되겠죠? 새롭게 로즈골드 색상이 만들어진 것과 뒷면에 조그맣게 ‘SE’라고 써져 있는 것 빼고는 겉으로 보기에 차이를 알기가 힘듭니다.


대신 성능이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아이폰 6s처럼 화면을 꾹 눌러서 쓰는 3D터치는 안 되지만, 프로세서는 6s와 같은 A9칩입니다. 램은 아직 1GB인지 2GB인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는데, 많은 해외 언론에서는 현재 1GB로 표기하고 있고, 사람들 사이에서는 2GB의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격으로 보나 애플의 장사 기술로 보나 2GB가 들어있을 것 같지는 않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카메라는 후면 1200만 픽셀로 4K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사진을 찍을 때 몇 초의 영상을 함께 담는 라이브 포토도 있고요. 배터리 용량은 1642mAh로, 아이폰 5s보다 많이 늘어나서 작은 화면에서의 효율을 생각하면 꽤 오래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용량은 16GB와 64GB의 2가지로 나오는데 16GB는 전화, 카톡, 인터넷 서핑만 하는 분들 외에는 여러모로 사용하기 답답할 것 같네요. 답은 64GB로 정해져 있으니 그저 너희들은 사기만 하면 된다는 애플의 메시지가 아닐까요?


가격은 약정 없이 16GB가 399달러(약 46만원), 64GB가 499달러(약 58만원)입니다. 원래 아이폰이 워낙 비싸서 그런지 확실히 저렴하게 느껴지네요. 출시는 3월 말인데 우리나라는 역시 아쉽게도 1차 출시국이 아니니 좀 더 진득하게 기다리거나 해외에 나간다면 겸사겸사 사오는 게 좋겠습니다.

아이폰 5s의 모습을 하고, 6s의 흉내를 제법 내고 있는 아이폰 SE는 작은 아이폰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선물과도 같을지 모릅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애플 마니아의 세컨폰으로 제격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저희 사무실에 몸집은 산만한데 작은 스마트폰이 편하다면서 아이폰 5를 2년 동안 쓰다가 석 달 전에 겨우 5s로 바꾼 특이 취향의 직원이 한 명 있는데 그 분에게 딱 좋은 스마트폰이 될 것 같네요. 혹은 저처럼 애플 스마트폰을 좋아해서 하나쯤 예비용으로 들여놓고 만지작거리고 싶은 앱등이나, 저렴하게 아이폰을 사서 입문해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적절할 것 같습니다.

-에디터 코멘트-
혁신은 다음 기회에!

참고 링크 : 애플 아이폰 S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