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게임

이제동이 잊지 못할 라이벌 이영호

4,3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폭군'이라는 별명을 얻은 이제동은 전성시대를 열었습니다. 더 이상 이제동을 화승 오즈의 막내로 기억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선배인 오영종을 넘어 프랜차이즈 스타로 입지를 굳혔지요.


2008년 짧은 슬럼프를 겪은 이제동은 바투 스타리그에서 정상에 복귀했습니다. SK텔레콤 T1이 발굴한 정명훈을 제압하며 두 번째 스타리그 정상에 섰지요. 당시 정명훈의 전략적인 승부수에 대한 해법을 찾지 못하며 0대2로 끌려가던 이제동은 트레이드 마크인 저글링과 뮤탈리스크 조합을 통해 세 세트를 내리 따내면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곧바로 열린 2009 박카스 스타리그에서 이제동은 박명수를 꺾고 2연속 우승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이제동의 전성기가 오는 듯했습니다. 마재윤, 박찬수, 박명수 형제 등 잘 나가는 저그들의 기세가 한 풀 꺾였고 저그 중에서는 이제동이 개인리그에서 홀로 분전하는 양상이 계속됐죠. 프로토스나 테란에서는 신흥 강호들이 등장했지만 저그는 정체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이제동은 '택뱅리쌍'으로 분류되는 신흥 4대천왕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죠.


이제동의 전성시대를 열려는 타이밍에 강력한 라이벌이 등장했으니 바로 테란 이영호입니다. '최종병기'라는 별명을 얻은 이영호는 2009년부터 개인리그에서 본격적으로 상승세를 타면서 이제동의 경쟁자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제동과 이영호의 첫 결승전은 네이트 MSL이었습니다. 팬들에게는 정전록으로 알려져 있는 이 결승전에서 이제동이 3대1로 승리하면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석연치 않았지요. 1대1로 타이를 이룬 3세트에서 공방전이 벌어졌고 이제동이 이영호의 확장 기지를 저지하면서 유리해 보이던 찰나에 전원이 나가버린거죠. 과도한 전기 사용으로 인해 정전이 일어났고 MBC게임은 경기를 복구하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한국e스포츠협회 심판들은 이제동의 우세승을 선언했고 이영호 쪽 관계자들이 반발하면서 1시간 넘도록 경기가 지연됐습니다. 4세트에 돌입하긴 했지만 이영호는 힘이 빠진 듯했고 이제동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 뒤로 이제동과 이영호는 MSL 결승 무대에서 두 번 더 만났고 스타리그 결승에서도 한 차례 대결을 펼쳤습니다. 결과는 모두 이제동의 패배였죠. 하나대투증권 MSL에서 이제동은 이영호의 탄탄한 운영에 막히면서 0대3으로 완패했고 빅파일 MSL 결승에서는 두 세트를 따냈지만 2대3으로 고배를 마셨습니다. 


중국 상하이의 동방명주에서 열린 대한항공 스타리그 시즌2에서도 결승에서 이영호를 만난 이제동은 1대3으로 패하면서 이영호라는 벽에 막혔습니다. 중국에서 열린 결승전-스타리그, MSL 사상 처음으로 외국에서 결승전이 치러졌죠-이었기에 이제동 또한 큰 아쉬움을 남기긴 했습니다.


이제동과 이영호의 결승전이 2010년에만 네 번이나 열리자 팬들 사이에서는 '또 리쌍록이냐'라며 지겹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만약 이제동이 이영호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요.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 사상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한 저그가 이제동이 되지 않았을까요. 아니면 다른 경쟁자가 등장하며 새로운 라이벌 관계를 만들었을까요. 


홍진호에게 임요환이라는 라이벌이 있었기에 빛이 났듯이 이제동에게는 이영호라는 희대의 라이벌이 있어 더욱 많은 팬들이 기억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작성자 정보

1boon게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