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드링킷

느끼함 OUT! 명절 음식과 먹기 좋은 술 추천 5

이 녀석들과 함께라면 느끼함은 사라진 지 오래

963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귀성이 자제되는 이번 명절은 친척이나 (조)부모님 댁에 들리지 못하는 분들도 있지만, 가족과 함께 사는 분들 또는 근처에 사는 가족들만 소소하게 모이는 자리를 가진 분들도 있으시죠. 


개인적으로 명절 분위기를 내는 일등공신은 제수 음식인 것 같아요. 오늘은 제수 음식 또는 기름기 가득한 음식들과 함께 마시면 좋은 맥주와 막걸리 그리고 전통주까지 다양한 주종을 추천해드릴게요. 

1
첫사랑 IPA
출처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홈페이지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미국 워싱턴 주의 홉과 귀리를 듬뿍 넣어 만든 짙은 Hazy IPA 맥주. 새콤하면서 떫은 자몽 향기에 방심했다간 큰일 날지도 몰라요. 새콤달콤한 향에 비해 쌉쌀한 IPA 특유의 끝 맛 덕에 입안에 여운이 깊게 남아 마치 우리들의 첫사랑 같은 맛을 보여준답니다. 


제수 음식 중에서도 특히 동그랑땡이나 육전과 함께 먹는 것을 추천할게요. 시트러스 향으로 느끼함을 한번 잡아주고, 쌉쌀한 끝 맛으로 마무리 - ! 하다 보면 동그랑땡은 순식간에 사라지고 없을걸요?



- 도수 6.5도

2
지평이랑이랑 스파클링 막걸리
출처지평막걸리 공식 인스타그램 / @official_jpjujo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지평 생막걸리로 유명한 지평주조에서 출시한 스파클링 막걸리. 레몬 농축액과 자일리톨로 끝 맛이 깔끔하게 달콤한 것이 특징이며 텁텁함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 가벼운 막걸리에요. 스파클링 막걸리답게 진짜 샴페인처럼 기포가 생성되는 제품이랍니다.


세리머니처럼 펑 - ! 하고 터트리고 싶을 때에 즐기기에 좋을 것 같아요. 묵직한 느끼함도 펑! 하고 날려버려 볼까요?

(물론 선택도, 뒤처리도 우리의 몫이겠지만요...)


 

- 도수 5도

3
영탁 막걸리
출처영탁 막걸리 공식 인스타그램 / @yecheon_brewery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미스터트롯 출연자 '영탁' 연관 검색어에 영탁 막걸리 파는 곳이 가장 먼저 뜰 정도로 품절 대란을 일으켰던 제품, 이제는 CU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고 해요.


효모를 살린 생막걸리이기에 유통 기한은 한 달 이내로 짧은 편. 앞서 소개한 지평이랑이랑만큼의 톡 쏘는 느낌이 강하지는 않은 제품이지만 생막걸리와 파전의 조합, 두말하면 입 아플 정도 아닌가요? 매콤한 청양고추를 썰어 넣은 파전과 먹었을 때 조합이 좋을 듯합니다!



- 도수 6도

4
중원 청명주 (약주)

출처중원당 홈페이지

청명주의 ‘청명’은 음력 3월 무렵의 절기를 뜻해요. 바로 이 ‘청명’ 절기에 술이 나오며 청명 절기의 물로 빚은 술이 맛있다는 이유로 청명주라는 이름이 붙여졌다죠. 


찹쌀과 누룩을 이용해 오랜 시간 저온 발효시켜 만든 술로, 산미와 당도가 모두 짙은 편으로 새콤달콤한 느낌이 드는 청명주는 충청북도 무형 문화재 제2호로 선정된 술이기도 해요. 찹쌀의 부드러운 맛과 과실향이 더욱 잘 살아나게 마시고 싶다면 시원하게 마시는 것을 추천할게요. 



- 도수 17도

5
김천 과하주 16
출처김천 과하주 홈페이지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시원하게 마셨을 때 약간의 청량감이 입안에 맴돌아 ‘여름을 지나는 술’이라는 뜻을 담은 ‘과하주’는 조선 초부터 만들어져 주로 귀한 손님께 내어드리던 고급 명주의 일종입니다. 곡물 특유의 향이 코를 간질이는 녀석!


단맛은 거의 없으며 적당한 쓴맛 덕에 기름진 음식과 함께 먹었을 때 조합이 더욱 좋다고 해요. 입안에 살짝 머금은 다음 삼키면 미끄러지듯 목을 타고 넘어가는 매력에 계속 생각나는 맛의 술로, 생선 전과 함께 먹는 것을 추천하고 싶어요.



- 도수 16도

출처지평막걸리 공식 인스타그램 / @official_jpjujo


느끼함 펑 - ! 하고 사라지는 술, 당신의 취향은?

▼ 냉장고를 털어봤어요! ▼ 

냉털요리 레시피 두 가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