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드링킷

막걸리가 가을에 더 맛있는 이유, 이거였어?

지금이 바로 막걸리 먹을 계절!

1,1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하늘은 높고, 말 대신 내가 살찌는 가을이 왔죠. 그런데 올여름은 끝날 듯 끝나지 않는 긴 장마 탓에, 비 내리는 날이 유난히 많았어요. 그래서인지 비가 많이 오는 여름에 막걸리를 가장 많이 마시게 되는 것 같기도 해요. 


이러한 연상작용 때문인지 막걸리는 여름 술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크나큰 오해라는 말씀! 사실 막걸리는 가을부터 겨울까지가 제철이라는데, 그 이유를 지금부터 알아볼까요?


하트 댄스

막걸리가 가을에 더 맛있는 이유
1
신선한 햅쌀로 만든 막걸리

막걸리의 주재료는 쌀이죠. 쌀은 봄, 여름을 지나 가을에 추수되며, 겨울을 나는 보리, 밀과 다르게 따뜻한 성질을 띤다고 해요. 쌀로 만든 막걸리 한 잔은 농사일로 인해 활동량이 많은 농부의 몸을 보강해주고, 추운 겨울에 따뜻하게 몸을 덥혀주던 일등공신.

또한 가을은 여문 곡식들을 거두어들이는 계절. 특히 ‘한국인이라면 밥심!’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우리나라에서 쌀은 중요한 영양소이죠. 쌀 중에서도 으뜸은 바로 햅쌀! 윤기가 흐르는 햅쌀로 지은 밥은 반찬이 따로 필요가 없을 정도라고요. 


가을을 이처럼 벼를 수확하는 계절로, 그해 처음 수확한 쌀로 만든 막걸리는 ‘프리미엄’이 붙어 고급 막걸리로 판매되기도 한다고 해요. 이렇게 햅쌀로 만든 막걸리를 맛볼 수 있는 계절이 바로 가을과 겨울이랍니다.


2
막걸리의 주요 포인트는 온도다?

온도에 민감한 막걸리는 제조 기술이 발달한 요즘에도 보관이 까다로운 술이라고 해요. 막걸리가 가장 싱싱한 상태에서 만들어지는 시기는 바로 '겨울'. 가을에 햅쌀로 빚은 막걸리도 맛있지만, 막걸리는 사실 더 온도가 낮은 겨울에 숙성이 쉽답니다. 


그 이유는 외부 온도가 낮을 때 저온 숙성발효가 가능하며, 생막걸리 특성상 상온에 놓이는 것을 최소한으로 줄여야 하는데, 겨울이 상온에 가장 적게 노출되어도 괜찮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더워지는 봄과 여름보다 선선한 가을부터 겨울까지가 더 좋은 맛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


다양한 곡물 막걸리

가을은 쌀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곡물이 함께 나는 계절로, 땅콩과 검은콩, 잣, 밤, 고구마 등 다양한 종류의 막걸리를 맛볼 수 있어요. 곡물이 들어간 막걸리는 일반 막걸리보다 고소하고 달콤하기 때문에, 막걸리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답니다.


술에 안주가 빠지면 서운해요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에는 말이 살찌듯 각종 나물, 고기와 해산물도 제철을 맞죠. 이 덕분에 막걸리 안주로 어떤 음식이 어울릴까 고민하지 않아도 되니 얼마나 좋게요? 


에디터는 특히 꽃게, 전복, 도미 등 해산물로 요리한 음식들을 추천하고 싶어요. 같은 음식이어도 가을에 먹으면 더 맛있으니, 막걸리와 함께 즐겨보는 건 어떠세요?

▼ 가을에 취하 酒 ▼

선물하기 좋은 가을 전통주 추천 3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