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드링킷

사랑니를 뽑았다. 언제까지 금주해야 될까?

이제 소독된다는 말, 절대 금지

3,0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감기 몸살, 성형, 골절 등 우리 몸에 적신호가 켜질 때 병원에서 제일 먼저 하지 말라고 하는 게 술이랑 담배. 하지만 우리 신체 중 유독 술에게 관대한 부분은 바로 "치아"가 아닐까?


특히 다른 질병과는 달리 치아는 발치 후에도 별다른 큰 부작용이 없어 보이는데, 사랑니 뽑았다고 술을 거절하면 꼭

"다 소독돼! 사랑니엔 소주가 답이야" 라는 설왕설래가 펼쳐지기 시작해. 과연 진실은 뭘까?


헉 놀람
술, 왜 문제가 될까?

간혹 상처 부위는 알코올로 소독하기도 하던데, 물론 소주 한 잔 정도야 치료 부위에 닿아도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겠지만 문제는 뭐냐!


그 한 잔이 또 다른 잔을 부르고 '별 탈 없는데?' 하며 자기 합리화를 하게 된다는 것.


소량의 알코올이더라도 사람에 따라 치유 능력과 혈관 상태 등 신체적 컨디션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남들이 괜찮다고 마셨다가는 큰일 날 수 있다고!


술로 인한 치아 부작용?

1. 염증 및 감염

사랑니 발치는 다른 일반 치아 치료보다 손이 더 많이 가고, 수술적 요소가 많아. 잇몸을 갈라 숨어있던 사랑니를 꺼내야 하기 때문에 출혈도 있고 심하게 부어오르기도 하지.


마치가 풀리는 과정에서 술을 마시면 손상된 잇몸과 수술 부위에 술이 직접적으로 닿아서 염증 발생률도 높아지고, 신체적으로 피로감을 느끼게 돼.


피로해지면 신체 활동 능력이 떨어지면서 면역력도 약해지겠지? 이렇게 되면 치아의 감염 가능성도 높아지니까, 사랑니 발치 후에는 충분히 휴식을 취해주자.


2. 출혈

사랑니를 발치하고 나서 지혈을 위해 거즈를 계속 물고 있어 본 적 있지? 알코올은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 순환을 빠르게 만들거든. 술을 마시면 얼굴이 빨개지는 것도 이런 이유야. 술을 마시면 지혈하는데 좋지 않을뿐더러 염증세포를 자극해 상처를 아물게 하는 걸 지연시킨다고 해.

그럼, 술을 언제부터 마실 수 있어?

사랑니를 발치하고 나서는 일반적으로 1-2주 정도 지난 후 염증과 감염, 출혈로부터 안전하다고 해. 앞서 말했듯 사람마다 지혈 능력과 감염 해독 능력 등이 다르기 때문에 가장 정확한 건 의사의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


물론 알아. 우리의 일상에 술 없이 지낸다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하지만 더 큰 치료로 힘들고 싶지 않다면? 인고의 시간을 갖자!

의지왕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