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책 끝을 접다

남자가 장례식장에서 부적을 태운 이유(영상)

※핵소름주의※ 중간에 놀라는 장면 있습니다

7,9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소름 주의) ↑↑↑
중간에 깜짝 놀랄 수도 있습니다

“함부로 발 들이지 마라,

너의 혼을 빼앗길지니”

평범하게 시골 교사로 살아가던 윤식 앞에


10년 전, 자신의 아버지를 죽이고

수감되었던 새엄마가 등장합니다.

새엄마는 윤식이 교사로 있는 학교에

 수시로 드나들며 윤식을 난처하게 만들고


폭언과 손찌검을 서슴지 않아


윤식은 점점 자포자기하는 심정이 됩니다.

그 무렵, 윤식은 우연히

사람의 명을 단축시켜준다는

용한 무당의 소식을 듣게 되고,

무당의 조언에 따라

장례식장을 돌며 부적을 태우고

주문을 외우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무당이 가르쳐 준 의식을 한 번 치를 때마다


새엄마의 건강은 급격히 악화되기 시작하는데요.


과연, 윤식은 무사히
새엄마를 보낼 수 있을까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