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백종원 필요없다, 이수근 홀로서기했다는 메뉴의 정체

캔디=문주희 에디터

54,9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백종원 뛰어넘을 각? 이수근표 감자전-


매주 금요일마다 메인 셰프, 보조, 서빙 등등!

혼자서 식당 운영을 척척해내는 ‘이식당’ 사장님 이수근!

이번엔 백선생님 도움 없이 메뉴 개발도 척척~

근데 그가 무심하게 만든 음식이 찐~으로 맛있다?!


그 메뉴는 바로 ‘감자전’!

영상을 보면서 군침만 흘릴 수 없잖아요!

부엌으로 달려갑시당!

오늘만큼은 백선생님 레시피를 탈출!

이식당 주인만의 메뉴를 내걸었어요.

먹는 사람마다 ‘엄지척’을 받아낸 이 음식~!

캔디와 함께 만들어볼게요.

만드는 방법은 진짜 간단해요.

필요한 재료는 ONLY 감자!

그리고 식용유와 프라이팬만 있으면 준비 완료★

흙 감자를 물에 씻어

껍질을 벗긴 뒤 강판에 갈아줘요.

갈변을 막기 위해서는 스피드가 생명!

이제는 강판에 간 감자를 프라이팬에 구워주면 끝이에요.


여기서 캔디팁은

은은한 중불에 5분 동안 굽기!!!


헐… 이게 정말 끝이라구요?

요린이들도 비오는 날 집에서 해 먹기 핵파서블!

지글지글~★

소리만 들어도 벌써 맛있어요.


부침가루도 안 들어간 100% 감자전!

기름과 감자가 만나면 뭔들이겠어요ㅠㅠ

고소한 향기가 벌써부터 솔솔 나네요!

소금? NO!


플레인 버전으로 먼저 먹다가

‘아우~ 이제 좀 플레인이 느끼해지려고 하네?’

라는 생각이 들 때쯤

간장을 꺼내들면 됩니다ㅎ

1. 감자 껍질을 벗긴다.

2. 강판에 감자를 간다.

3. 식용유 두른 프라이팬에 부친다.


이 순서대로만 만들면 여러분은

플레인 버전의 감자전에 빠져들지도 몰라요.

분명 소금을 넣지도 않았는데 싱겁지 않아요!

이번엔 쪼금 스페셜하게

감자전 위로 감자채, 고추를 올려줬어요.

오 뭔가 ㅋㅋㅋ 급 명절 분위기!?

스페셜 감자전은 앞서 부친 미니 감자전에 비해

두껍고 감자채까지 올라가있어서

은은한 불에 뒤집어가며 5-6분 정도 구워줬어요.

- 캔디 결론 -


감자에 추가로 들어가는 재료가 없으면

그냥 감자맛이 아니냐구요?


맞아요 그냥 감자지만!!

본연의 맛을 제대로 느끼기엔 이보다 좋은 레시피 없쥬~


식어도 진짜 맛나더라구요.

뜨거울 땐 감자 사이사이로 스며든 식용유가 킬포지만

식었을 때 느끼함이 싫다! 하시는 분은

에어프라이어에 돌려주세요ㅎㅎ


캔디는 비오는 날!

또다시 감자와 강판을 꺼내들어야겠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