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이것' 하나로 올킬했다는 요즘 원탑 핫도그 정체

캔디=이수정 에디터

56,7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핫도그 원탑으로 떠올랐다는 이것-


아는 사람만 안다는 보물같은 핫도그가 있어요.

소시지가 탱글해도, 너무 탱글해서

한번만 먹은 사람은 없다는 핫도그.

바로 풀무원 탱글뽀득 점보핫도그★ 


야식메뉴로 핫도그에 꽂힌 캔디,

소시지가 얼마나 실한지 먹어보고 올게요.

-탱글뽀득 점보핫도그(8,480원)


한 봉지에 5개 들어있어요.

한 개에 약 1,700원.

소시지에 사용된 돼지고기는 국내산.

육즙이 가득하다는데 기대 만땅~


하나씩 꺼내먹기 좋게 개별 포장돼있어요.

이제 가장 설레는 시간=핫도그 실물 확인하기!

한 손 가득 들어오는 핫도그를 뜯어볼까요?


열자마자 익숙한 비주얼의 핫도그가 빼꼼.

조리하기 전이라 그런지 퐁신해보여요.

알기 쉽게 이렇게 비교해봤아요.

달걀을 옆에 두면 이 정도 크기.

달걀보단 크고, 주먹보다 살짝 작아요. 

작은 편은 아니지만, '점보'라고 하기엔 조금 애매.

조리법은 2가지입니다.

간편한 방법을 원한다면 전자레인지, 

더욱 바삭한 핫도그를 원하면 에어프라이어.


풀무원이 추천해준 방법도 있어요.

전자레인지에 데운 후, 에어프라이어에 한번 더 조리.

캔디는 풀무원 추천으로 먹어볼게요.


STEP1 : 전자레인지에 1분 30초간 데워주기

STEP2 : 에어프라이어는 180˚에서 5분

이제 세상 바삭한 핫도그가 완성됩니다.

먹기도 전에 침이 고여버렸어요...


탱글뽀득 핫도그는 반죽이 두툼했는데요.

그래서 별로였나 하면 전혀 아니에요.

겉이 너무 바사삭해서 빵만 먹어도 맛있을 지경.

특히 달지 않아서 더 좋았어요.

이 핫도그의 핵심, 소시지가 등장합니다.


소시지를 확인하기 위해 반죽을 몽땅 벗겼어요.

벗기고 나면 곧바로 알게 됩니다.

이 핫도그 안에 소시지가 꽉-꽉- 차있다는 걸요.

한 입 물면 토독! 하고 터지는 소리가 매력있네요.

부드러우면서 육즙이 뚝뚝 떨어지는 소시지.

소시지만 먹어도 훌륭하네요.

-캔디의 결론-


제품명 그대로 소시지는 역시 탱글+뽀득.

소시지가 맛있는 핫도그를 찾는다면, 이거네요 이거!

작진 않아도 점보사이즈는 아니니까 한번에 두개 추천~

디스패치가 만드는 트렌드채널, 캔디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