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3천원짜리 전설의 분식메뉴

50,2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존 분식의 가성비 레전드를 만나다-


소문난 분식집 전설.

혜자스러운 양에 한번 반하고,

추억의 맛에 두번 반한다는 그곳...!


오늘의 주인공은 쌍문동 ★호호분식★입니다. 

쌍문역 도보 8분 거리에 위치한 호호분식.

골목에, 골목을 쭉 올라가야 하는데요.

초행길이라면 조금 헤맬 수도 있어요.

(캔디 얘기...아님...ㅎ)

메뉴판 좀 볼까요?

눈이 먼저 간 것은 바로 가격.

음료수 포함하여 전메뉴 다 시켜도 38,000원이라구요!

1. 치즈밥(3,000원/소)


치즈를 아낌없이 왕창 쏟아부었다...★

호호분식의 시그니처 메뉴, 치즈밥 대령이오!

치즈밥은 소&대 2가지 사이즈로 나뉘어져 있는데요.

소가 보통의 일반적인 1공기양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어요.

토핑 자체는 매우 심플합니다.

옥수수, 김가루, 모짜렐라치즈가 전부에요.

젓가락으로 쓱싹쓱싹 빠르게 비벼줍니다.
왠지 숟가락보다 뭔가 더 잘 되는 것 같은 느낌!

치~~즈의 매력에 흠뻑 빠지시는 시간♪

한 숟가락씩 뜰 때마다 입으로 바로 안 집어넣고,

치즈 쭉쭉 늘리는 재미!

진한 빨강색 양념으로 버무려진 치즈밥.

어딘가 익숙한 듯 싶지만 또 새로운 맛!

이모님께 비법을 물어보니 호호분식만의 시크릿이라는ㅎ


소스는 매콤한 편이에요.

불닭만큼은 아니지만 신라면급의 맵기!

3천원이라고는 믿겨지지 않는 혜자스러운 양.

먹다보니 일반 1공기보다도 더 넉넉했어요.


※참고로 이것은 '소' 사이즈랍니다※

2. 모듬강정(2,000원)


호호분식의 인기 사이드 메뉴 모.듬.강.정!

오징어+고구마+탕수육 3가지 튀김 종류입니다.


추억의 떡꼬치 소스맛이에요.

요것도 치즈밥 정도의 매콤함을 소유했답니다.

아쉬운 점은 탕수육 튀김은 별로 없다는 거ㅠ

좋은 점은 오징어 튀김이 꽤 실하다는 거♥

맛있는 것도 계속 먹다 보면 익숙해지기 마련.

여기에 맵짠 모듬강정 올려먹는 것을 추천★

모듬소스의 떡꼬치 양념이 치즈밥에게 달콤함을 선사해줘요!

우리의 치즈밥은 무려 돌솥밥이라는 사실.

바닥에 눌러붙은 밥알도 싹싹 긁어먹기 약속(!)

-캔디의 결론-


웬만한 커피 한잔보다도 저렴한 가격!

푸짐한 인심으로 완성된 어마어마한 양은 또 어떻고요.

BUT 한그릇 뚝딱하게 만드는 정겨운 맛.

괜히 전설의 분식집이 아니었네요.


호호분식, 우리집 앞으로 이사와주겠니...★ (hoho)

디스패치가 만드는 트렌드채널, 캔디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