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엄마한테 혼날 각오하고 구워먹어야했던 그 간식

81,5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추억의 불량식품이 편의점에 돌아왔어요!

학교 앞 문방구에서 누리던 소소한 먹부림.

★캔디와 함께 추억여행 GOGO★

얼마만에 마주하는 비주얼인가요?

갑자기 타임머신을 탄 기분이에요.

편의점이 문방구로 변신하는 수준.

그 중 가장 먼저 뜯어보고 싶던 것은 단연 쫀드기.


쫀드기의 양대산맥!

옥수수 쫀드기와 월드컵 맛기차콘을 데려왔어요.

1. 옥수수 쫀드기(1,500원)


100원에 사먹던 쫀드기가 어느새 1,500원이...!

한 봉지에 총 8개가 들어있답니다.

1개당 200원이 조금 안 되는 가격이네요.


1,500원이라는 출시 가격에 대해 네티즌들은 "가격이 불량하다"고 했는데요. 

한 봉지에 7~8개 들어있기 때문에 가성비가 나쁘다 할 순 없어요.

빤딱빤딱한 표면이 잘 보이시나요?

얼른 먹어봐야겠어요!

쫀드기는 쭉쭉 찢어먹어야 맛있죠.

질겅질겅한 식감은 여전합니다.

고소하고 쫀득쫀득!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


학창시절에는 한두개씩 사먹었는데요.

이 제품은 8개가 들어있다보니,

쉬지않고 뜯어먹게 되네요...★ 

2. 월드컵 맛기차콘(1,500원)


옥수수 쫀드기와 달리, 맛기차콘은 7 개가 들어있어요. 

1개당 200원이 조금 넘는 가격이네요.

이번에는 크기를 재봤어요.

길이만 15cm, 너비는 7cm 정도입니다.

100원에 사먹던 쫀드기보다는 조금 작아진 듯!

쫀드기는 구워먹어야 더 맛있어요.

예전 느낌 그대로 가스렌지에 곧바로 올려버렸어요.


★타지 않게 재빨리 뒤집어주기★

구워먹으니 고소함이 더욱 강해졌어요.

질겅질겅했던 식감은 보다 부드러워졌어요.


맛기차콘은 옥수수맛은 물론 초코맛도 섞여있어요.

옥수수 쫀드기에 비하면 쵸큼 더 짭짜름하고 단맛이 나요.

5~7초면 끝나는 쫀드기 요리(!!)

깔별로 골고루 먹고 싶어서 가로로 잘라먹어 봤는데요.

역시 쫀드기는 세로로 찢어먹는 것이 훨씬 맛있어요.

3. 밭두렁(700원)


편의점 한 켠에서 발견된 밭두렁.

쫀드기와 함께 데려와봤어요!

건치들만 먹을 수 있었던(?) 밭두렁.

그만큼 딱딱한 식감이 매력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손바닥에 탈탈 털어서 한방에 씹어먹는 맛.

맛있다고 와그작 다먹었더니 턱이 살짝 아픈 것 같아요.

앉은 자리에서 순삭 가능해요!

CU 추억의 과자 시리즈!
옛날 그 맛 그대로 돌아와서 반가워요.
물론 가격은 추억과 많이 다르지만요..★

쫀드기 기준, 비슷한 가격의 봉지과자보다 양이 적은 편.
하지만 추억의 힘이 무섭네요.
캔디는 재구매 의사 100%입니다.

여러분도 쫀드기, 밭두렁과 함께 추억여행 떠나보세요!

디스패치가 만드는 트렌드채널, 캔디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