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아이즈원 원영이 먹고 문의폭발한 치즈폭포 메뉴

215,9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돈가스 위로 치즈폭포가 흐른다는 곳이 있다고 해요.

그 경관을 놓칠 수 없어서 캔디가 다녀왔습니다★

‘녕술랭’이라는 별명까지 가지고 있는

‘아이즈원 원영’의 맛집이에요!

벌써부터 넘 기대됩니다♥

원영이의 최애 돈가스 집이라는 ‘오레노카츠’.

오전 11시 30분에 오픈하고, 금방 만석이에요. 

-수제 체다크림치즈 9,500원


돈가스 위에서 치즈들이 축제를 펼치고 있었어요.

*치즈가 느끼할 것 같으면 소스를 따로 달라고 주문!

돈가스 자체가 엄청 묵직한데,

치즈까지 두껍게 올라가요.

무거워서 자꾸 돈가스를 놓칠 정도..★

두께도 두꺼운데 고기가 엄청 부드러웠어요.


튀김이 초반엔 바삭한데요.

소스가 올려져 나오니 나중엔 좀 눅눅해져요.

부먹파 캔디에겐 no matter★

먹다 보면 치즈 소스가 조금 느끼해져요.

그럴 때 조금 덜 느끼하고 맛있게 먹는 방법을 소개할게요.


-샐러드와 함께 먹기 

샐러드 드레싱은 직접 만든 땅콩 베이스 드레싱이에요.

드레싱 양이 적어서 당황했지만..★

돈가스 위에 올려서 먹어줘요.

-함께 나오는 기본 돈가스 소스에 찍어 먹기

(소스는 다다익선이라고 매번 강조하는 캔디)

소스 범벅된 돈가스는 행복 그 자체예요.

-탄산음료를 소환

느끼함을 쑥~ 내려줘요.

마무리로 사이다를 마셔주니 박수가 절로 나왔어요.

-수제 매콤 9,500원

함께 먹으면 좋을 매콤한 돈가스를 시켰어요.

비주얼부터 ‘나 매콤대왕임ㅎ’을 뿜어내네요.

그래서 완죠니 밥 반찬 느낌이에요.


체다크림치즈 돈가스는 탄산음료를 부른다면,

이 매콤 돈가스는 밥을 부르는 맛!

캔디픽을 골라보려다
한꺼번에 두개를 같이 먹어버렸어요.

끝으로 사이다를 마셔주면,
들숨에 WOW소리가 섞여 나와요.
이정도면 캔디도 원영따라 ‘맛잘알’ 인정?

디스패치가 만드는 트렌드채널, 캔디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