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아는 사람만 안다는 18,000원짜리 돈까스 끝판왕

63,7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SNS 인기 맛집, 뚝섬역에 위치한 돈까스집에 다녀왔어요.

핫플이 많기로 소문난 성수에서도 핫플 오브 핫플!

이곳의 이름은 '윤경'이에요.

프리미엄 돈까스 맛집들의 가격대가 높은데요.

윤경도 안심 15,000원 / 등심 14,000원 수준이에요.


여기에 특상이 붙거나 메뉴가 추가되는 정식의 경우,

 가격대가 확 뜁니다.

윤경의 대표 메뉴 중 하나인 특상등심돈까스를 먹어봤어요.

기본 등심에 가브리살이 추가된 돈까스에요.


'특' 이니까 가격이 매우 나갑니다. 

18,000원(두번은 못먹을 가격 ㄷㄷ).


고소한 튀김냄새가 식욕을 자극하던 중 주문한 메뉴가 나왔네요.

조선향미로 지었다는 흰 쌀밥과 국,

(직접 만든 제철) 장아찌, 샐러드와 함께,

메인 돈까스가 등장했어요.

돈까스는 총 6피스에요.

길쭉길쭉하고 도톰했어요.


한 눈에 봐도 맛있는 (튀긴) 비주얼. 

색감도 잘 올라왔어요.

튀김옷은 두껍지 않고, 또 바삭했어요.

고기는 등심답게 기름부위가 적당히 있어요.

지방의 양이 꽤 많아서 씹자마자 감탄이!

식감도 식감이지만 너무 꼬소한 거 있죠?


하지만 곧 느끼함이 몰려옵니다...

이때 밥을 한숟갈 먹게 되는데요.

직접 만든 제철 장아찌, 요거 아주 맛있어요.

돈까스의 느끼함을 덜어줄 뿐 아니라 감칠맛까지 톡톡!


윤경에 아쉬운 점이 있다면 소스에요. 

그야말로 쏘쏘...무난...

대신, 함께 나오는 고추냉이가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잔잔하게 쏘는 고추냉이향과 기름진 돈까스가 잘 어우러졌어요.


등심돈까스와 쌍벽을 이루는 메뉴는 안심이에요.


동글동글 선홍빛 비주얼이 인상적이에요.

15,000원이고 8피스 나와요.


안심이니까 부드러운데, 

기름이 없는 분위라 조금 퍽퍽해요.

다른 프리미엄 돈까스 가게들이 그렇듯

윤경도 국내산 생안심, 등심을 사용한다고 해요.


깔끔한 분위기에서 돈까스를 즐길 수 있지만,

가격의 장벽은 아쉽네요.

디스패치가 만드는 트렌드채널, 캔디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