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새우버거 1등 먹으려고 이 갈고 나온것 같은 신상

188,5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새우버거파들에게 또하나의 선택지가 생겼어요.


오늘 캔디가 먹어본 버거는 맥도날드 새우버거에요.

슈슈버거? 슈비버거? 아니고 슈니언 버거.

두근두근. 침이 고이네요.

- 슈니언버거 -

단품 4,700원 / 세트 5,900원

(참고) 슈슈버거는 4,300원, 슈비는 5,500원.


슈슈버거에 어니언링이 쏙 들어간 꿀조합이에요.

그냥 어니언링도 아니죠?

무려 바~삭빠삭 크리스피 어니언이랍니다.

오죽하면 신발을 튀겨도 맛있다는 말이 있는데 양파라뇨~

매장에 있는 광고컷과 비교해봤어요.

광고에 나온 버거랑 내가 먹은 버거가 너무 달라서 실망한 적 많죠?


다행히 슈니언은 차이가 크지 않은 편이었어요.

두툼한 비주얼을 마주하자마자 심쿵.

크리스피 어니언의 존재감 ㄷㄷ

언뜻 보면 감자튀김과 비슷한 비주얼입니다.

크기는 손바닥 정도의 사이즈예요.

(참고로 캔디 손은 좀 작은 편...!)

빵을 열어보니 크리스피 어니언이 장난 아니더라고요.

그래서인지 새우의 존재감이 자꾸만 사라지는...(눈물)

그동안 먹어본 새우패티, 어딘가 심심한 느낌도 있었는데요.


새우패티에 바삭한 어니언링의 식감이 더해지니,

오히려 새우패티가 사는 느낌? 꽤 잘 어우러진답니다.

맛있긴 해도 아쉬운 점도 있어요.

슈니언버거지만 어니언버거에 좀 더 가까운 느낌. (솔직)

이쯤에서 슈니언버거의 가까운 친구, 슈슈버거를 소환해봅니다.

※단면비교※

보기 쉽게 반을 뚝! 잘라보았어요.

단순하게는 크리스피 어니언이 있고 없고의 차이죠.


하지만 자세히 보면 새우패티의 두께 차이가 꽤 있어요.

슈슈버거의 두께가 슈니언버거보다는 확실히 두툼했어요.


오로지 새우에만 집중하겠다! 라면,

슈슈버거를 드시는 것이 좋아요.


다양한 식감을 즐기겠다! 라면,

슈니언버거가 좋겠네요.

캔디는 새우+튀긴 양파의 조합이 마음에 들었어요.

그래서 슈니언 버거를 또 먹기로 다짐했답니다.

디스패치가 만드는 트렌드채널, 캔디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