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다이닝코드

안주 빨 세우기 딱 좋은 강남 맛집 3

밥 먹으러 왔다가 술만 먹고 가지요~

17,2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까지 이런 곳은 없었다. 이곳은 술집인가 밥집인가?
밥은 너무 무겁고, 술은 너무 가벼울 때는 안주 빨 세우기 좋은 맛집이 제격! 멕시코 향기 진하게 풍기는 타코부터 뜨끈한 국물에 적셔먹는 훠궈, 밀푀유 나베까지 이색 안주와 함께 가볍게 술 한잔 넘길 수 있는 이곳에서 한 주를 알차게 마무리해보자.

1. 낙원타코

강남에만 2개 지점이 있는 멕시칸 타코 맛집 낙원타코! 깔끔하고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민트색 인테리어가 매력적이며, 타코, 파히타, 부리또, 퀘사디아, 파스타 등 다양한 메뉴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스테이크 타코는 고기가 들어있지만 야채가 푸짐하게 들어가 있어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을 자랑하며, 간단하게 맥주와 함께 곁들이기 좋은 메뉴다. 대만 망고, 에델바이스, 듀체스, 히타치노 등 세계 각국에서 맛볼 수 있는 맥주를 구비하고 있어 색다른 맛을 즐기기에도 좋다.

낙원타코의 대표 소스인 치폴레 크림 소스와 통통한 새우가 어우러진 치폴레 크림 파스타는 구미를 당기는 매콤한 맛으로 담백한 타코와 함께 곁들여 먹기 좋은 찰떡궁합 메뉴다.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입안에 화하게 퍼지는 매콤한 맛에 자꾸자꾸 손이 가며, 면과 새우의 색다른 식감으로 씹는 맛까지 사로잡은 메뉴다. 가벼운 술 한 잔, 데이트, 친구와의 모임 등 누구와 함께 가도 분위기와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낙원타코는 3인 이상이 방문했을 때는 '파히타'를 2인에게는 '타코'와 '파스타'를 추천한다.

주소 서울 강남구 역삼동 812-9

메뉴 파히타 37,900원 / 스테이크 타코 9,900원 / 치폴레 크림 파스타 12,900원

2. 상웨이훠궈

마라탕과 함께 유행하는 중국 음식으로 떠오르는 훠궈는 중국식 샤브샤브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야채, 고기, 해산물, 면 등을 넣고 데쳐 먹는 음식이다. 압구정로데오역에 새로 생긴 상웨이훠궈는 런치 시간대에 방문 시 저렴한 가격에 질 좋은 고기를 맛볼 수 있어 오픈 이래로 훠궈 러버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사골탕, 버섯탕, 사천식 홍탕, 마라홍탕 등 다양한 육수를 골라 먹을 수 있으며, 20가지가 넘는 소스가 진열된 소스바에서 입맛에 맞는 소스를 제조해 먹을 수 있다.

소고기 세트 주문 시 마블링 흘러넘치는 질 좋은 소고기뿐만 아니라 싱싱함이 살아있는 새우, 고소한 맛을 더해주는 두부, 속을 든든하게 채울 수 있는 칼국수 면과 중국 당면까지 알차고 푸짐한 구성으로 훠궈를 맛볼 수 있다. 뜨끈한 국물로 뜨거워진 속을 달랠 수 있는 시원한 맥주는 훠궈와 찰떡궁합을 자랑하며, 소스바에는 에피타이저나 후식으로 먹기 좋은 호박죽과 과일, 황도도 구비되어 있어 알차고 든든하게 한 끼를 채울 수 있다.

주소 서울 강남구 신사동 666-8

메뉴 런치 소고기 set 14,900원 / 꿔바로우 18,000원

3. 굿나잇썬

어둑한 분위기에 네온사인 감성 듬뿍 담은 신논현역 근처 감성 술집, 굿나잇썬. 신선한 재료를 아끼지 않은 푸짐한 양과 구수하고 깊은 맛을 자랑하는 밀푀유 나베는 이곳만의 시그니처 메뉴로 손꼽힌다. 아삭한 식감에 시원한 맛을 내는 배추와 깻잎 사이로 차곡차곡 쌓여있는 소고기를 살짝 익혀 소스에 찍어 먹으면 쫄깃하고 부드러운 맛이 입안에 퍼지며 속을 뜨끈하게 달래준다. 각종 재료가 우러나 더욱 깊은 맛을 자랑하는 국물은 술안주로 제격이며, 1차에서는 식사 대용으로 2차에서는 해장용으로도 딱 좋은 메뉴다. 이뿐만 아니라 매운 로제 소스 오돌뼈, 어묵 라자냐 등 다양한 퓨전요리를 맛볼 수 있는 안주 맛집으로 한식과 양식의 색다른 만남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팍팍한 일상에 감성을 가득 채우고 싶다면, 밤을 여는 공간 굿나잇썬을 방문해보자.

주소 서울 강남구 역삼동 810-9

메뉴 밀푀유 나베 22,000원

Editor. 김애리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