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다이닝코드

소곱창, 어디까지 먹어봤니?

쫄깃한 식감에 톡 터지는 육즙은 덤!

13,0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화사의 곱창 먹방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한때 소곱창 열풍이 불 때가 있었다. 그로 인해 맛 좀 있다는 가게들은 연신 줄을 서기 마련이었고, 아직까지도 그 인기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맛집이 곳곳에 널려있다. 소곱창 맛집이 더 많이 생겨났으면 좋겠다는 기원을 담아 작성하는 곱창덕후 에디터의 직접 먹어보고 작성하는 순도 100% 리뷰!


소곱창, 어디까지 먹어봤니? 


1. 불광동황소곱창구이

은평구 토박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만한 마니아들의 소곱창 맛집. 저녁 시간대에 방문하면 어김없이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려야 하는 지역 주민들이 찾는 진짜 맛집이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시켜 먹는 45,000원짜리 모듬구이를 주문하면 기본 3~4명이 먹을 양이 나온다. 보기만 해도 막과 곱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으며, 이 집만의 특제 고추 소스로 특유의 향과 느끼함을 잡아준다.

곱창을 모두 건져 먹은 후에는 필수코스인 볶음밥을 주문하면 된장찌개가 함께 나오는데, 느끼해진 속을 달래주는 찰떡궁합 메뉴라고 할 수 있다. 전체적으로 맛은 있지만, 다른 지역에서 찾아오기에는 살짝 아쉬운 맛! 은평구 인근 주민이라면 한 번쯤 방문해보길 바란다.

※ 단, 식사 시간 2시간 제한이 있으니 참고하자.

주소 서울 은평구 대조동 38-9

메뉴 모듬구이 45,000원 / 소곱창(1인분) 21,000원 / 볶음밥 2,000원

2. 골목집곱창

한우만을 사용하는 사당역 5번 출구 근처 소곱창 맛집, 골목집! 메뉴를 주문하면 기본으로 나오는 얼큰한 순두부찌개는 무한으로 제공되어 느끼한 맛을 잡아주며, 신선한 간과 천엽도 서비스로 맛볼 수 있다. 곱창에 올려져 나오는 매콤한 부추 무침은 입맛을 돋우는 마성의 비밀병기!

다른 곳과는 비주얼부터 다른 이곳의 후식 볶음밥은 김치와 계란이 적절하게 어우러져 매콤하지만 고소한 맛을 낸다. 밥을 꾹꾹 눌러 눌어붙게 먹는 것은 곱창덕후에게는 선택이 아닌 필수! 회식 장소나 모임 장소로 각광받는 곳이니 평소 모임이 많다면 꼭 기억해둘 것!

주소 서울 관악구 남현동 1061-10

메뉴 모듬곱창 45,000원 / 한우곱창(1인분) 19,000원

3. 우일집

TV 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 을지로 곱창 맛집으로 소개된 우일집은 2대째 운영 중인 50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곳이다. 점심에는 손맛이 일품인 칼국수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며, 저녁에는 소곱창으로 하루 종일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으로 을지로의 핫플레이스라 할 수 있다.

특양을 제외한 대창, 막창, 곱창, 염통은 1인분 18,000원으로 동일하며, 골고루 섞어 3인분을 주문해보니 다른 곳에 비해 양이 현저하게 적은 게 느껴졌다. 푸짐한 양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조금 아쉬운 곳이지만, 50년 전통의 깊은 맛을 맛보고 싶다면 들러볼 만한 맛집이다.

주소 서울 중구 을지로3가 155-4

메뉴 대창 18,000원 / 막창 18,000원 / 곱창 18,000원

4. 곱창팩토리

영등포 먹자골목에 위치한 한우 소곱창 맛집, 곱창팩토리! 이곳은 2018년 TV 프로그램 <생생정보>에서 '눈꽃한우곱창구이'로 소개되었던 맛집이다. 판에 세팅되어 나올 때 솔솔 뿌려 나오는 가루는 곱창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고소한 마늘가루로 이 집만의 특별한 맛을 맛볼 수 있다.

한우 소곱창 맛집답게 주재료인 소곱창, 소막창, 염통, 간은 국내산 한우만을 사용해 더욱 믿고 먹을 수 있는 게 특징이며, 기본 메뉴로 나오는 얼큰한 김치찌개는 고기와 라면이 듬뿍 들어가 있어 식전 출출한 배를 채우기에 부족함이 없다. 이 집의 대표메뉴인 곱창모듬 구이는 탑처럼 쌓아져 나오는 신선한 부추와 쫄깃한 떡이 감칠맛을 더해준다.

주소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3가 5-9

메뉴 곱창모듬 구이 18,000원

Editor.김애리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