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다이닝코드

데이트의 정석, 분위기 좋은 연남동 맛집 3곳

분위기도 좋고 맛도 좋고 멋도 있다

9,2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데이트의 정석, 분위기 좋은 연남동 맛집 3곳

연인들의 데이트 성지, 데이트의 정석이라 불리는 곳 연남동. 이곳에는 카페를 비롯해 멋진 분위기의 레스토랑이 골목마다 즐비해있다. 하지만 데이트라고 꼭 연인들끼리만 하랴. 데이트 코스로도 좋고, 친구들과 가도 좋을 연남동의 맛집들. 오늘은 그중에서도 분위기와 멋이 있는, 그리고 맛은 초특급인 연남동 맛집 세 곳을 소개한다.

1. 광야

생긴지 얼마 안 된 레스토랑 연남동 광야. 외관부터 실내까지 깔끔하고 너무 예쁘게 꾸며져있어 마치 갤러리가 연상되는 인테리어로 되어있다. 이곳은 식전빵부터 특별한데 보통 식전 빵이라 하면 발사믹 소스에 살짝 구워진 빵이 나오는 게 전부지만 광야는 이렇게 타파스 스타일의 식전빵이 나온다. 한입 먹어보면 절대 식전빵이라 생각할 수 없을 만큼 퀄리티가 좋아 메뉴로 시켜 먹어보고 싶을 정도!

대부분의 메뉴는 샐러드 리조또 파스타 피자 등 다른 레스토랑과 비슷한 구성이지만 간간이 독특한 메뉴들이 있다. 예를 들면 빠네 들깨 크림 파스타나 차돌박이 로제 파스타 같은. 매콤한 맛을 원하면 어떤 메뉴든 매콤하게 조절해주시기도 한다.

테이블마다 세팅된 화병과 커트러리, 컵, 앞접시까지도 깔끔하니 예쁘다. 재료도 신선하고 푸짐하게 많이 넣어주니 먹기도 좋고 심플한 그릇에 내어주는 메뉴들 역시나 보기도 좋다. 이름만큼 분위기 있고 음식은 더욱 맛있는 광야. 갤러리 같은 멋있는 분위기 속에서 맛있는 음식을 즐기고 싶다면 광야를 추천한다.

장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198-5


광야 더보기

2. 연남테라스

이곳은 연남동 맛집 중에서도 에디터가 가장 사랑하는 맛집. 사실 연남테라스는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곳이지만 정말 알리고 싶지 않은 맛집 되시겠다. 이곳 역시 식전빵을 대신해 연남테라스만의 포인트가 되어주는 웨지감자를 내어준다. 이것이 또 그냥 소스가 아닌지라 웨지감자부터도 너무 맛있고. 맛있게 식사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식사 시간에는 항상 사람들이 많으니 웨이팅을 할 수도 있다는 점 꼭 참고해야 한다. 스모크 오겹 메뉴를 연남테라스에서 가장 추천하는 메뉴라고 하고 싶지만 사실 이곳의 모든 메뉴가 정말 하나같이 너무 맛있기 때문에 우열을 가릴 수 없다.

어떤 메뉴를 시켜도 실패가 없고 비주얼까지 좋은 연남테라스. 메뉴판에는 이곳의 메뉴에 따라 잘 어울리는 술을 추천해주기도 하니 그날 마시고 싶은 술에 따라 메뉴를 시켜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믿고 먹을 수 있는 연남동 맛집 연남테라스다.

장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연남동 228-7 3층

가격  스모크 오겹 23,900원


연남테라스 더보기

3. 베어스덴

연남동 한적한 골목, 까만 건물에 예쁜 벽화들이 그려진 곳이 바로 베어스덴. 잔잔하면서도 침착한 분위기에서 맛있는 브런치를 즐기기 좋다. 브런치 메뉴가 유명한 브런치 카페지만 다양한 빵 종류도 판매하고 있는 베이커리 카페. 팬케이크를 비롯해 에그인헬과 프렌치토스트 같이 대표적인 브런치 메뉴들이 인기 있다.

에그인헬은 토마토소스를 베이스로 계란과 각종 채소가 들어간 요리. 곁들여 먹을 수 있도록 빵과 샐러드, 베이컨도 같이 나오기 때문에 브런치 메뉴임에도 꽤 든든한 한 끼가 되어준다.

또 다른 인기 메뉴 프렌치토스트. 프렌치토스트와 일반 토스트, 블루베리 잼, 샐러드, 베이컨, 소세지, 치즈가 올라간 통감자로 구성돼있는데 그렇게 알찰 수 없다. 비주얼도 좋고 맛도 있는 데다 배까지 차는 알찬 메뉴. 베어스덴의 메뉴들 역시 뭘 먹어도 다 성공이고 뭘 먹어도 다 맛있다. 연남동에서 한적하고 분위기 좋은 곳을 찾고 있다면 베어스덴을 추천한다.

장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창천동 441

가격  에그인헬 14,000원


베어스덴 더보기

Editor 선쥬리.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