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다이어트신

정말 살찌면, 더 피곤할까?

비만과 피로의 상관관계!

21,2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살찌면, 피로가 빨리 온다'는 말 들어보셨죠. 진짜일까요?


네, 살이 찌거나 비만인 경우 만성피로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실제로 많다고 해요.


비만이 만성피로의 원인 중 하나인 호르몬 불균형을 일으키기 때문인데요!


호르몬이 불균형해지면, 잠이 잘 안 오며, 먹어도 계속해서 배가 고픈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요. 그래서 갑작스레 살이 많이 찌기도 하고요.


또, 비만해지면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겨 피로물질이 더 잘 쌓이게 되어, 피로를 누적시키기도 해요.


혈액순환이 잘 안되면 혈액 속에 피로물질 ‘젖산’이나 '활성산소'가 체내에 축적 되고, 제대로 배출이 안 되어서, 몸을 계속 피로하게 만드는 거랍니다.


스트레스가 많이 쌓여도 이 활성산소가 많아지니, 스트레스 관리도 중요해요!

더불어, 비만해지면 생기기 쉬운 지방간이나 간 기능 장애로 피로한 것일 수도 있어요.


지방간은 전체 간의 5% 이상이 지방인 경우로, 간세포 내에 지방이 쌓여서 혈액과 림프순환에 장애를 일으켜 간 기능이 저하되는 경우를 말해요.


보통, 과다한 영양섭취나 음주가 문제가 돼요. 과잉된 포도당이 지방으로 전환되어 간 지방이 과다하게 쌓이고, 지방간을 유발시킨답니다.


오랜기간 동안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거나 영양불균형 때문에 생기기도 해요.


지방간과 피로해소를 위해서는 지방과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고,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게 중요해요. 과다한 지방과 탄수화물 섭취는 지방간을 일으키는 중성지방을 생성시키니, 주의해 드세요!


하루에 300~400g정도의 적당량의 탄수화물만 섭취하는 습관을 들여보시길 바래요.

또, 수면습관도 영향을 끼치는데요. 야행성인 경우 새벽에야 잠이 드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적은 수면시간이 꼐속되면, 비만은 물론 자율신경계에 불안정을 가져와요.


그래서, 별다른 질병 없어도, 몸이 쉽게 피로해지죠.


더구나, 야식까지 먹는다면, 몸의 기관이 쉬지 못하고 다시 소화를 위해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피로감이 더해져요.


특히나, 기름진 치킨이나 당 많은 도넛 등은 식욕을 계속 당기게 하니, 밤에는 되도록 드시지 마세요! 실제로, 고지방 음식은 비만을 유발하고 인지능력을 약화시키며, 정신적 피로까지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답니다.


비만하면서 피곤할 때는 다른 원인도 있겠지만, 비만 자체도 피로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 기억하세요! 그렇기 때문에, 피로감을 극대화시키고, 비만을 유발하는 요인을 함께 없애는 게 급선무예요!

당연한 얘기지만, 균형잡힌 영양섭취와 적당한 운동을 해줘야 해요!


최대한 활동량을 늘리고, 앉아있는 시간을 줄이시고요. 하루에 30분 정도는 숨차게 운동을 해야, 피로해소에 도움이 돼요. 이건, 혈액순환과 숙면에도 좋아요.


단, 잠자기 최소 1시간 전에는 운동을 끝마치셔야, 숙면에 방해가 되지 않아요.


또, 토마토, 오렌지, 브로콜리, 양배추 같은 비타민 C 풍부한 과일과 채소를 먹는 습관도 도움이 돼요.


체중관리는 물론 항산화 성분이 많아 체내에 생성된 활성산소를 없애 피로회복을 도와주거든요.


살이 찌면 피로감도 배가 될 뿐 아니라, 간이나 혈액순환 장애 등 건강문제까지 나타날 수 있으니,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서라도, 몸 관리 게을리하지 말도록 해요! 화이팅!


*출처:다이어트신 칼럼*

체중관리, 300만 다이어터 있는 '다이어트신'과 함께 해요!
다이어트 꿀팁 보러가기 ☝☝☝ clic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