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다이어트신

간식 속에 숨은 '당', 지혜롭게 줄이는 팁!

입에 단 음식, 건강하게 섭취하는 법!

2,3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픽사베이

당류를 멀리할수록 건강은 가까워진다는 말 들어보셨죠?


그래서, 간식을 먹을 때도 당류 함량을 줄이는 건,  굉장히 중요한 일랍니다. 


물론 당이 무조건 나쁜 건 아니예요.


적당량의 당은 두뇌활동을 돕고 원기를 회복시키는 에너지가 되지만, 지나치게 섭취하면 지방으로 축적되어 비만 및 각종 대사질환을 일으키게 된답니다.


그래서, 당을 습관적으로 많이 섭취하고 계신 분들은, 다이어트를 위해서도 건강을 위해서도 조금씩 줄여나가는 노력이 필요해요!


그렇다면, 당을 많이 먹는 게 왜 좋지 않고, 어떻게 해야 당을 지혜롭게 줄여갈 수 있을까요?

출처픽사베이

피곤함을 쉽게 느낀다!

당분을 많이 섭취하면, 체내에서 수분이 부족해져, 금새 피로감을 느끼기 쉬워요.


또, 단걸 먹게 되면, 일시적으로 혈당이 치솟았다가 점점 떨어져서 몸이 축 늘어고, 짜증이 늘며, 무기력함과 피곤함이 급오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해요.


지방보다 당분 줄이는 게 먼저다!

정제된 당(설탕)은 아무리 많이 먹어도 몸에서 배부르다는 신호를 잘 느끼지 못해요.


따라서, 많은 양의 당을 섭취하게 되서, 살이 찌게 되는 거죠.


특히나 당은 지방연소를 방해하고, 체지방으로 저장돼 체중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섭취를 꼭 줄이셔야 해요.


또한, 당이 높은 음식들은 식욕을 자극해 또 다른 음식을 찾게 만들기 때문에, 중독되지 않는 게 중요해요.


우울감과 불안함을 느낀다!

당분 섭취와 정신건강 사이에는 밀접한 연결고리가 있다고 해요.


단맛은 뇌속의 쾌락중추를 자극해 행복감을 주는 ‘세로토닌’을 분비시켜, 심리적 안정감을 주지만, 과다하게 섭취하면, 정서불안이나 우울감 등의 신경질환을 유발할 수 있답니다.


그러니, 정신건강을 위해서도 당을 적게 섭취해주세요!


면역력 약해진다!

지나친 당 섭취는 장 기능에도 악영향을 끼쳐요.


특히, 장은 인체의 가장 큰 면역기관이자 독성물질을 걸러내는 곳인데, 당분이 면역체계를 억제해서 신체능력을 손상시킬 수 있어요.

2. 건강하게 당 줄이는 방법 5가지!

출처다이어트신 제작
3. 당 중독 자가진단 해보기!

출처다이어트신 제작
4. 각설탕으로 확인하는 디저트 당 함량!

출처다이어트신 제작

건강을 생각한다면, 당 섭취량을 하루 50g 이하로 조절해드셔야 해요!


다만, 영양소 없는 설탕보다는 화학공정을 덜 거친 설탕이, 그리고 자연상태인 당을 위주로 먹는 것이 건강에는 더 좋겠죠.


더불어, 하루에 7시간 이상 숙면을 취하고, 스트레스 해소를 잘 해줘서 몸을 피로하지 않게 해주면, 우리 몸이 당을 덜 당겨할 거예요.


우리, 좀 더 건강한 당 섭취를 해나가보아요!


300만 다이어터가 함께하는 '다이어트신' 으로 오세요!
다이어트 꿀팁 보러가기 ☝☝☝ clic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